'출산율 0.55명 쇼크' 서울시, 인구 정책 새 판 짠다

'출산율 0.55명 쇼크' 서울시, 인구 정책 새 판 짠다

'출산율 0.55명 쇼크' 서울시, 인구 정책 새 판 짠다

서울시가 저출생·고령화에 따른 인구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인구정책 기본계획'을 16일 발표했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경복궁에 나들이를 나온 시민의 모습. 한국일보 자료사진

서울시가 산하기관에 인구정책 연구기관을 신설하고, 정책·사업에 인구영향평가를 도입한다. 사회복지시설 종사자를 중심으로 시의 지원금 기준 연령을 높여 정년을 연장하는 효과를 내는 방안도 추진한다. 지난해 합계출산율이 세계 최저 수준인 0.55명을 기록한 반면 2026년 초고령 사회(65세 이상 인구 비율 20%) 진입을 앞두고 저출생·고령화에 따른 인구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차원이다.

시는 16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30대 핵심과제가 담긴 ‘인구정책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인구정책 기본계획은 5년마다 수립하는 최상위 인구전략계획으로, 2년 전 시행된 관련 조례에 따라 이번에 처음 수립됐다.

우선 도시문제 전문 연구조사 산하기관인 서울연구원에 인구정책 전담연구조직인 ‘인구정책연구센터’를 신설했다. 이달 1일 연구원과 전문가 13명으로 출범했으며, 새로운 정책 의제 발굴과 구체적 연구 등을 수행한다.

시는 또 인구정책의 효과와 효율성을 검증해 사업 존폐 결정과 범위를 조정하는 ‘인구정책 일몰제’와 인구 변화를 충분히 고려했는지 평가해 정책을 개선하는 ‘인구영향평가’를 도입하고, 투자심사에도 인구변화추이를 반영한 경제성 분석을 시행한다.

경제활동인구를 늘리기 위해 사회복지 서비스업 종사자를 중심으로 정년 연장 방안도 연구한다. 시는 2031년이 되면 전국 사회복지업 인력이 58만4,000명 부족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늘어나는 수명을 고려해 신규 복지사업을 도입할 때 노인 기준을 현행 65세에서 60∼80세 등 유연하게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현행 복지사업 종사자 지원금 기준이 직원은 60세, 시설장은 65세인데, 연령 기준을 높이면 실질적으로 정년이 연장되는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출산율 0.55명 쇼크' 서울시, 인구 정책 새 판 짠다

전국 연간 출생아수 추이. 서울시 제공

노인인구 급증에 대비한 도시공간 개편도 추진한다. 초중고 폐교 부지는 교육당국이 보유한 소유권을 지방자치단체가 넘겨 받아 돌봄·일자리·교육 등 공간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비선호시설인 요양시설은 복합시설로 조성하고 디자인도 개선해 어린이집처럼 필수시설로 인식될 수 있게끔 한다는 내용을 담아 2040 도시기본계획도 재정비할 방침이다. 기부채납 시설을 활용해 동네 노인요양시설도 확충하고, 노인 안전을 위한 노인보호구역도 2028년까지 250개소(현재 185개소)로 늘린다.

2013년 8만4,066명이었던 서울 출생아 수가 지난해 3만9,400명까지 급감한 가운데 연간 70만명 이상 태어난 1991~1995년생들이 30대 초중반이 되는 향후 5~6년 간 출산·양육 정책 투자도 대폭 확대한다. 시는 이 세대를 출산율 반등의 마지막 기회라 보고, 앞서 신혼부부 주택공급 정책, 유연근무장려책 등을 대거 내놓기도 했다.

OTHER NEWS

2 hrs ago

“딸 보호하려 대신 총맞아” 트럼프 유세장 희생자는 前소방관

2 hrs ago

[mhn포토] 조아연, 시선 고정

2 hrs ago

Yoon promet de combattre le rapatriement forcé des transfuges nord-coréens

2 hrs ago

환승 논란 그후… 한소희, 독보적 근황

2 hrs ago

신한금융 "재난 피해 지원 상시체계 구축"

2 hrs ago

'에너지기술 공유대학' 시동 건다… 영남 지산학연 의기투합

2 hrs ago

금·엔화·美국채에 돈 몰릴 듯…비트코인도 6만 달러선 ‘껑충’

2 hrs ago

글로벌 알츠하이머 신약 속속 등장…국내 기업 반사이익 기대감

2 hrs ago

알카라스, 조코비치 꺾고 윔블던 테니스 대회 2년 연속 우승

2 hrs ago

[카드뉴스]2024년 7월 셋째 주 ‘별자리 운세’

2 hrs ago

"트럼프 총격범, 외톨이에 가까워...수학 장학금 수상"

2 hrs ago

[사진] 도루 무산

2 hrs ago

수련병원들, 전공의 사직서 수리하고 하반기 모집 진행한다

2 hrs ago

아이브 장원영, 도도하게 입국 [포토엔HD]

2 hrs ago

노민우, 8세 연하 男동생과 충격 스킨십

2 hrs ago

광명시 '구름산지구 A5블록' 체비지 2330억에 시티글로벌로

2 hrs ago

편선호 “이 패배로 선수단 한 걸음 발전했으면”

2 hrs ago

짐바브웨 아이들도 뽀로로 보며 자란다

2 hrs ago

한남대, 한국학 프로그램(KSSP) 성료

2 hrs ago

최혜진, 에비앙 챔피언십 3R 공동 5위

2 hrs ago

고지우, 하이원서 웃었다

2 hrs ago

'156㎞·1피안타' 두산 발라조빅 '절반의 성공', 5이닝 미만 조기강판 악순환 못 끊었다 [IS 잠실]

2 hrs ago

FTA종합지원센터, FTA·통상 종합지원센터로 확대 개편

2 hrs ago

자피를루카스트 및 일반적인 부작용이란?

2 hrs ago

삼성SDS, 물류 부진에도 클라우드 훈풍…IT 성장세 가시화

2 hrs ago

1~5월 서울 아파트 매매… 5채 중 1채는 `15억 이상`

2 hrs ago

신탁사 덮친 '책준 폭탄'… 수백억대 소송에 업계 살얼음판

2 hrs ago

LG유플러스, IPTV 서비스 경쟁력 높인다…맞춤형 콘텐츠 추천

3 hrs ago

"그만 초대해" 지예은, '런닝맨' 출연 독됐나…해외팬 도 넘은 악플

3 hrs ago

장마철 수해 가계·中企에 금융 지원 추진

3 hrs ago

고양특례시, 공공디자인으로 도시 경쟁력 강화

3 hrs ago

서울지하철 휠체어 리프트 철거한다

3 hrs ago

포스코이앤씨, ESG 경영성과 담은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3 hrs ago

[현장] '총선 패배 책임자는 누구?'…당원들에 물었더니 [與 TK 합동연설회]

3 hrs ago

고집부려 뽑았는데 선발 한 번 못 해보네...英 매체, 결승전 쇼 ‘벤치’ 예상

3 hrs ago

15일 전공의 사직처리 마감… 정부 “복귀 적어도 갈 길 간다”

3 hrs ago

32도 무더위에도 2만3750석 꽉 찼다, 두산 한 시즌 구단 최다 17번째 매진 '신기록' [IS 잠실]

3 hrs ago

90년대 美 청춘스타 섀넌 도허티, 53세 나이로 별세

3 hrs ago

[STN포토]인터뷰도중 눈물 흘리는 고지우

3 hrs ago

내년 시행 예정 ‘가상자산 과세’ 3년 더 미뤄지나

ALONGWALKER VIETNAM: Kênh khám phá trải nghiệm của giới trẻ, thế giới du lịch ALONGWALKER INDONESIA: Saluran untuk mengeksplorasi pengalaman para pemuda glob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