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강 다녀온 노소영 "서울대는 잔뜩 경직…계명대선 감동"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서울대학교와 계명대학교에서 특강을 진행한 소감을 밝히며 교육의 목적을 재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강 다녀온 노소영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SNS를 통해 서울대학교와 계명대학교 강연 후기를 전했다. / 뉴스1

노 관장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abula rasa(타불라 라사)'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제 교육의 목적 자체를 재고할 때"라고 말했다. 타불라 라사란 아무것도 쓰여있지 않은 흰 종이를 말한다.

노 관장은 "지난주 두 곳의 학교(계명대와 서울대)에서 특강을 했다"며 "학부생 수업이라 부담이 되었지만 비교해 보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고 했다.

노 관장은 계명대에서 먼저 강의를 했다며 "담당 교수가 아이들이 주녹이 들어있고 질문을 안 한다 하더라. 이 아이들을 깨워 달란 주문이었다. 대구까지 내려가 한 두 놈이라도 깨워놓고 오겠다는 각오로 출동했다"고 했다.

이어 "수업 전 잠시 총장님께 인사드리러 본관에 들렀더니, 희고 커다란 빈 캔버스가 계단 정중앙에서 나를 맞았다"며 "심상치 않아 물어보니 총장님의 교육 철학이라 한다. 타불라 라사, 백지. 정체성과 관련된 것이 아닐까 넘겨짚었더니 총장님 얼굴이 환해지셨다"고 전했다.

노 관장은 "50분 정도 강연을 하고 포스트잇을 학생들에게 나누어줬고, 무엇이라도 써 내지 않으면 저 문을 나가지 못한다고 선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질문들이 제대로 정곡을 찌른다. 진지한 고민들이 묻어나는 질문들이었다"고 했다.

서울대 특강 경험과도 비교했다. 노 관장은 "(서울대 특강에선) 강의가 끝나고 질의응답 시간에 나는 가슴에서 나오는 질문을 더 좋아한다고 말하면서 진솔한 소통을 유도했다. 가슴으로 말하려면 가드를 내려야 하는데, 이들은 잔뜩 경직돼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나오면서 주임교수에게 느낀 그대로 좀 실망스러웠다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본인도 지방대에서 가르칠 때가 더 좋았다고 했다"고 말했다.

노 관장은 "한 쪽은 평범한 지방대, 다른 한쪽은 이 사회 최고 엘리트들이 모인 곳, 두 학교를 비교하면서 많은 생각을 했다"며 "문제는 챗GPT 등 인공지능이 서울대 학부생들의 지능을 훨씬 넘어섰다는 것이다. 교육시스템의 문제를 넘어 교육의 목적 자체를 재고할 때"라고 설명했다.

또 "인공지능 시대의 교육은 정체성이 기반이 돼야 한다"며 "그래야 독창성이 생기고, 그것만이 인간이 기계를 이길 수 있게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노 관장은 서울대 공대 섬유공학과와 윌리엄앤드메리대학 경제학 학사, 스탠퍼드 대학교 대학원 교육학 석사를 취득하고 시카도 대학교에서 경제학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박혜원 기자 [email protected]

실시간 인기기사

    OTHER NEWS

    6 minutes ago

    남양주 시민 4억 벌 기회왔다...별내 신도시 줍줍 나온다

    6 minutes ago

    LG 4연패 탈출 이끈 좌완…"내가 최강 5선발? 더 높은 자리 가고 싶다" [대전 현장]

    6 minutes ago

    상반기 국제선 탑승객 4천277만명…미국·일본 역대 최다

    6 minutes ago

    LG이노텍, 글로벌 ESG 평가기관서 최고 등급 획득

    6 minutes ago

    ‘김하성 교체 출전’ 샌디에이고, 애틀란타 꺾고 5연패 탈출

    6 minutes ago

    “우리 옛날에 사귀었어” 방송 출연해 돌연 연애 사실 고백한 연예인

    6 minutes ago

    하와이 교민들은 왜 한국 야구대표팀 투수를 무릎 꿇렸나

    6 minutes ago

    최혜진, LPGA 메이저 에비앙 챔피언십 3R 공동 5위

    6 minutes ago

    "이게 5만원이라고? 뜨내기 상인 나가!"…칼 빼든 지자체

    6 minutes ago

    데뷔 첫 2회 등판, 10타자 퍼펙트 깜짝투…박상원에게 이런 능력이? 한화 뜻밖의 수확

    6 minutes ago

    배우로 변신한 임영웅, 영화 '인 악토버' 홈초이스서도 본다

    48 minutes ago

    라스트 댄스 실패 호날두, 유로 2024 워스트 일레븐

    52 minutes ago

    "폴란드, 러 미사일 우크라 영공서 사전격추 검토"

    52 minutes ago

    아이브 장원영,'돋보이는 콜라병 몸매'

    52 minutes ago

    김두관이 '어대명' 흔들까… 민주당 전당대회 긴장감

    59 minutes ago

    '촬영장 총격 사망 사건' 알렉 볼드윈, 과실치사 혐의 기각…눈물

    59 minutes ago

    글로벌 해상운임 '고공 행진'에 수출기업 '울상'

    59 minutes ago

    폭염 잦았던 2018년, 온열질환으로 경제적 비용 41억원 발생

    59 minutes ago

    LG이노텍, 글로벌 ESG 평가서 2년 연속 최고 등급 획득

    59 minutes ago

    '알라미' 딜라이트룸, 식품 스타트업 록트리서치에 전략적 투자

    59 minutes ago

    세종시, 부강역-북대전IC 연결도로 타당성 재조사 통과 환영

    59 minutes ago

    "해외여행 취소해야 할 판"…휴가철 앞두고 '초비상'

    59 minutes ago

    유언대용신탁으로 유류분 반환 회피?…이젠 안 통할 듯 [허란의 판례 읽기]

    59 minutes ago

    "2030년까지 10조원대"…쑥쑥 크는 콜라겐 시장

    59 minutes ago

    김재환, '넘어갔다'

    59 minutes ago

    엔하이픈 정규 2집, 발매 첫날 188만장 넘게 팔려

    59 minutes ago

    프리미에르와 발레,그리고 느와르

    59 minutes ago

    백종원 “연돈볼카츠 신고한 ‘일부’ 빼고 점주들 신난 상태, 나만 피 말라”(질문들)[어제TV]

    59 minutes ago

    빗나간 골 아쉬운 정우영

    59 minutes ago

    [STN포토]버디로 홀아웃하는 홍현지

    1 hour ago

    민주, 野단독 상설특검으로 거부권 우회? 국힘 "한일전 주심 日만 추천하는 격"

    1 hour ago

    이란 대통령 당선인 "美 압박에 대응 안해…핵무기 추구않는다"

    1 hour ago

    상반기 자동차 수출 단가 역대 최고…1대당 2만 5천달러

    1 hour ago

    하와이서 관광헬기 추락…1명 사망·2명 실종

    1 hour ago

    '미인도 앞에 미인'…이영애, 백옥 같은 피부 '우아+고혹美' 여전

    1 hour ago

    "교사 정신질환 발생 위험, 일반직 공무원의 두 배"

    1 hour ago

    의료 공백 5개월째…"수술 밀릴까 하루하루 불안"[현장]

    1 hour ago

    옥천 대청호반 복합쉼터 개장…농산물직매장·휴게실 등 갖춰

    1 hour ago

    알핀, 수소엔진 탑재한 '알핀 알펜글로 Hy4' 컨셉 공개

    1 hour ago

    조코비치 vs 알카라스, 윔블던 결승전 입장권 가격 1천만원 이상

    ALONGWALKER VIETNAM: Kênh khám phá trải nghiệm của giới trẻ, thế giới du lịch ALONGWALKER INDONESIA: Saluran untuk mengeksplorasi pengalaman para pemuda glob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