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37맥스 사태’ 美 보잉, 형사 기소되나…검찰 권고

‘737맥스 사태’ 美 보잉, 형사 기소되나…검찰 권고

[로이터]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이 737 맥스(MAX)의 연속된 사고와 관련하여 형사 기소될 가능성이 커졌다.

로이터통신은 23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 검찰이 737 MAX 사고와 관련하여 법무부에 보잉에 대한 형사 기소를 권고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검찰은 보잉이 2021년의 합의를 위반했다고 지적하며 이러한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무부는 다음 달 7일까지 보잉에 대한 결정을 내릴 예정입니다.

보잉은 2021년 737 MAX 추락 사고 두 건과 관련하여 미국 법무부와 25억 달러(약 3조 4800억 원)에 합의했다.

2018년 10월에는 보잉 737 MAX가 인도네시아에서 추락하여 라이언에어의 189명의 승객이 모두 사망했고, 2019년 3월에는 에티오피아 항공의 여객기가 추락하여 157명의 승객이 모두 사망했다.

당시 보잉은 연방항공국(FAA)을 속인 혐의로 형사 기소를 면하기 위해 규정 준수 관행을 점검하고 정기적으로 보고서를 제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그러나 올해 1월 5일, 또 다른 737 MAX 관련 사고가 발생했다. 알래스카항공의 보잉 737 MAX 9 여객기가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 국제공항에서 이륙한 후 약 5000m 상공에서 창문과 벽체 일부가 떨어져 나가며 비상 착륙한 것이다.

국가교통안전위원회(NTSB)의 예비 조사 결과, 비행기 조립 시 문을 고정하는 볼트 4개가 누락된 것으로 드러났다.

문제는 이 사고가 2021년 합의에 따른 3년 기소 유예 기간이 끝나기 직전에 발생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하여 검찰은 지난 5월 보잉이 2021년 합의를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법무부는 형사 기소와 관련하여 내부 심의를 계속하고 있으며, 최종 결정은 아직 내려지지 않았다.

로이터통신은 보잉이 알래스카항공 사고 이후 검찰, 규제기관, 의회의 조사를 받는 동안 형사 기소될 경우 더 큰 위기에 처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법무부가 보잉을 기소하지 않을 경우, 2021년 합의를 1년 연장하거나 더 엄격한 조건을 제시할 수 있다. 이같은 조치에는 금융 처벌이나 규정 준수를 감독하기 위한 감독관 파견 등이 포함될 수 있습니다.

또한, 보잉이 유죄를 인정할 경우 추가 사업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다른 소식통은 보잉이 미국 국방부 등 정부와의 계약을 통해 수익을 내는 것이 어려워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는 과거에 기소되어 파산에 이른 사례가 있다며 대표적으로 엔론사의 회계장부 불법 파기 혐의로 기소된 아서 앤더슨 회계법인을 예로 들었다.

반면, 보잉을 기소하지 않을 경우 추락 사고 피해자 유가족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유가족들은 법무부의 2021년 합의를 비판하며 회사와 경영진에 대한 기소를 요구해 왔다.

실시간 인기기사

    OTHER NEWS

    7 hrs ago

    “진짜 럭셔리가 왔다”… 렉서스, 미니밴 ‘LM 500h’ 출시

    7 hrs ago

    한동훈 "국민 눈높이 수사"…尹 격노하게 한 그말 또 꺼냈다

    7 hrs ago

    공공노조경북본부, 울진군-용역업체 비리의혹 폭로

    7 hrs ago

    'QLC'와 '최고층 더블 스택'…삼성, 하반기 AI 낸드 공략

    7 hrs ago

    [조원씨앤아이] 국민 57.1% "윤석열 대통령 임기단축 및 4년 중임 개헌 찬성"

    7 hrs ago

    드론 띄워 미국 항공모함 촬영한 중국 유학생들…이유가?

    7 hrs ago

    "전권은 원내대표가 쥐고 있다"…친윤계, 곧장 '한동훈 흔들기'

    7 hrs ago

    롯데월드, 20년 전 아이스링크에 묻은 타임캡슐 주인 찾았다…특별한 부녀 사연도

    7 hrs ago

    [포토친구] 우암사적공원에서

    7 hrs ago

    페달까지 촬영하는 '캐치온 킹덤 4채널 블랙박스' 출시

    7 hrs ago

    [포토] 도심서 즐기는 ‘2024년 노원꿀잼워터파크’

    7 hrs ago

    ‘손해보기 싫어서’ 신민아 “날 싫어해봤자 지 손해야”

    7 hrs ago

    에스파 카리나,'CG 미모'

    8 hrs ago

    환자 절반 넘게 “진료시간 5분도 안돼”...10명 중 2명은 “1~3분”

    8 hrs ago

    [CEO포커스] 황기영 KGM 대표, 신차로 글로벌 시장 공략

    8 hrs ago

    주거·일자리가 한 자리에… '중랑창업지원센터 복합화' 속도

    8 hrs ago

    인천에 떨어진 북한 대남 쓰레기 풍선 내용물

    8 hrs ago

    신한은행, 최고 연 7.7% ‘언제든 적금’ 20만좌 추가 판매

    8 hrs ago

    달 표면 ‘고요의 바다’서, 지하 170m 용암동굴 입구 찾았다

    8 hrs ago

    현대모비스, 아래서 위로 터지는 에어백 세계 첫 개발

    8 hrs ago

    수련환경평가위, '전공의 1명 증원' 가닥…대전협 "위원 절반 달라"

    8 hrs ago

    [조원씨앤아이] 윤석열 지지율 34.0%, 정당지지 민주 40.2% 국힘 39.7%

    8 hrs ago

    [Editor's Review] 감정에 관한 가장 섬세한 탐구

    8 hrs ago

    트럼프의 '反전기차' 선언...머스크 "오히려 잘 됐다" [지금이뉴스]

    8 hrs ago

    "오늘 밤 못 넘긴다"…'바이든 위독설'에 SNS '술렁'

    8 hrs ago

    한미반도체, HBM용 TC 본더 라인 증설…인천에 부지 매입

    8 hrs ago

    하이브 美 걸그룹 '캣츠아이', 두 번째 싱글 '터치' 발표

    8 hrs ago

    “기존 차주들 어쩌나”.. 화장 고쳐본 아이오닉 6, 이렇게 나오면 도로 쫙 깔릴 듯

    8 hrs ago

    12층이 21층 됐다…높아지는 도심 빌딩 무슨일이? [부동산360]

    8 hrs ago

    학전 데뷔 이선빈, 故 김민기 애도 “아무것도 몰랐던 고1 시절 꿈의 시작”

    8 hrs ago

    “한우 등심 전부 제가 살게요”…270만 원어치 ‘노쇼’ 고기 품절시킨 누리꾼들

    8 hrs ago

    은행 ATM, 1만4천개 사라져...어르신들 어쩌나

    8 hrs ago

    오타니도 떠났는데 에인절스 어쩌나···'5909억원 강타자' 복귀 지연, 4년째 부상 신음

    8 hrs ago

    “괜찮은 줄 알았는데” 계란, 오히려 물로 씻으면 위험…안전한 세척법은?

    8 hrs ago

    윤하 "활동 종료 후 살 쪘는데 '사건의 지평선' 역주행.. 관리 못하고 무대 올라"('라스')

    8 hrs ago

    “이번주 ‘홈캉스’, 홈플러스 이용하자”... 한우·한돈 폭탄세일 터진다

    8 hrs ago

    KG모빌리티, 액티언 슬림&와이드 인테리어 공개

    8 hrs ago

    권유리, 제주 바닷가서 '위험천만'한 여유…'과태료 100만원' 가능 [SC이슈]

    8 hrs ago

    캘러웨이골프, 'Ai Smoke 340 미니 드라이버' 출시

    8 hrs ago

    '한국이 안맞았나' 초라하게 KIA 떠난 투수, 대만 리그를 씹어먹고 있다

    ALONGWALKER VIETNAM: Kênh khám phá trải nghiệm của giới trẻ, thế giới du lịch ALONGWALKER INDONESIA: Saluran untuk mengeksplorasi pengalaman para pemuda glob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