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채상병 특검법 거부, '용산 방탄' 의혹…난 소신투표했다"

21대 국회의원 임기를 마치고 원외로 물러난 국민의힘 최재형 전 의원(전 감사원장)이 자신은 지난 28일 채상병 특검법 국회 재의결 당시 찬성투표를 했다고 밝혔다.

최 전 의원은 30일 문화방송(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자신은 본회의 이전에 미리 공언한 대로 찬성투표를 했다는 취지로 "제 소신대로 제가 투표했다"고 했다.

'표결했을 때 혹시 괄호 치거나 점 찍으신 것은 아니냐'는 추가 질문이 나오자 최 전 의원은 "제가 그렇게 피해가지는 않았다"고 답했다. 찬성투표가 부담스러워 무효표를 던진 것은 아니라는 얘기다.

김태흠 충남지사 등 당 일각에서 '당론을 따르지 않고 찬성투표할 거라면 조용히 하면 되지 왜 찬성투표를 공언하느냐'는 비판이 있는 데 대해 최 전 의원은 "저도 그런 부분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 했으나 오히려 다들 반대할 거라고 생각을 하는데 들어가서 소리도 없이 찬성한다는 게 오히려 저는 떳떳하지 못한 것 아닌가(한다)"고 반박했다.

최 전 의원은 자신의 찬성투표 이유에 대해 "특검법 자체가 민주당이 추진하는 과정을 보면 사망사고의 진상규명이나 재발방지보다는 정쟁화하려는데 진심이 있었다고 보지만, 국민의힘 입장에서 이걸 자꾸 거부하는 것이 뭔가 감추려는 듯한 인상을 국민한테 줄 수 있고, 마치 '이재명 방탄'식으로 '용산 방탄' 아니냐는 불필요한 의혹을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주당은 계속 (특검 주장을) 끌고갈 것인데, 여기에 국력을 소모하는 것은 책임 있는 정부·여당으로서 지양해야 되지 않느냐"며 "끊을 건 끊고, 보다 더 중요한 국가의 여러 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국력을 집중해야 된다는 생각을 가지고 그런 의견을 제시했던 것"이라고 그는 부연했다.

최 전 의원은 21대 국회의원 임기를 마친 소회와 관련 "당의 모습을 보면 제가 보궐선거로 들어왔을 때 기대했던 그런 당의 모습과는 많이 달라진 것들이 좀 아쉽다"며 "당내에서 활발한 대화와 토론을 통해서 민주적으로 잘 운영이 됐으면 좋았을 텐데 그렇지 못한 점, 흔히 말하는 용산과의 당정관계 문제, 여러 가지 국민의 기대와는 조금 어긋난 여러 가지 결정 등 아쉬운 점이 많다"고 자성했다.

그는 "정말 우리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 해야 될 일들을 결과적으로는 지난 2년 동안 제대로 못한 아쉬움이 있고, 좀더 다른 동료 의원들과 힘을 합쳐서 강한 목소리를 내고 좀더 좋은 방향으로 만들지 못했다는 아쉬움은 있다"고 했다.

최 전 의원은 한편 지구당 부활 문제에 대해서는 "원외당협위원장이 활동할 수 있는 여지가 너무 적기 때문에 어느 정도 풀어줘서 당협 활동을 할 수 있는 여지를 주는 것은 필요하다"며 "과거처럼 완전하게 다 열어주는 것이 바람직한지는 검토해봐야 되겠지만, 지금과 같이 원외 당협위원장의 활동을 거의 불가능하게 만드는 제도는 개선돼야 된다"고 주장했다.

지구당 부활은 최근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이 주장하고 있는 내용으로 알려졌다. 그는 "(원외 정치인은) 사무실도 없고 정치자금도 없고 일하기 굉장히 어렵고, 그게 오히려 탈법을 조장할 수 있다"며 "지킬 수 없는 법안을 만들어 놓고 탈법을 조장하고 걸면 걸리게 만드는, 굉장히 정치 활동을 위축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재형

▲국민의힘 최재형 전 의원이 21대 국회 당시인 지난 28일 오후 당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뒤는 같은 당 안철수 의원. ⓒ연합뉴스

OTHER NEWS

47 minutes ago

지아이노베이션 "FDA, 면역항암제 희귀의약품 지정"

47 minutes ago

천하람 “미친소리” 유승민 “국군수치”...前 해병 1사단장, 뭐라 했길래

47 minutes ago

비트코인 9540만 원대, SEC 심사 지연에 이더리움 현물 ETF 출시 늦어질 수도

49 minutes ago

솔트룩스-파이디지털헬스케어, 의료 분야 LLM 서비스 개발 MOU

50 minutes ago

‘흔한 이 음식’ 하루 한 개만 먹어도, 암 위험 절반으로 뚝

50 minutes ago

파격적인 콘셉트로 난리났던 여가수, 이번에 또…(+사진)

50 minutes ago

정은지, 하루아침에 30년 늙어..새로운 기회 가져준 급속 노화? (낮과 밤이 다른 그녀)

57 minutes ago

르세라핌 '이지' 발매 4개월 지났는데…빌보드 주요차트 롱런中

57 minutes ago

'무고성 민원 발생할 땐 이렇게'…경남교육청 교권 보호 연수

57 minutes ago

의사협회장의 '막말 또 막말' 논란…'필수의료 기피' 더 키울까? [스프]

57 minutes ago

위례 의료타운·경전철 무산, 반쪽짜리 신도시로 전락

57 minutes ago

부부가 만든 공동재산인데...왜 배우자는 상속세 내나?

57 minutes ago

경주 앞바다 7.8m 밍크고래 혼획…8300만원 위판

57 minutes ago

갤럭시워치 울트라 존재 확인

57 minutes ago

[교육소식]충북대, 대학 구성원 만족도 4차례 조사 등

57 minutes ago

"매워도 너무 맵다"…'불닭볶음면' 덴마크서 황당 리콜

57 minutes ago

6월 13일 오늘의 운세

1 hour ago

“물티슈도 빨아 썼는데 어쩌다가”..천하의 김종국도 수십억 당했다, 뭔 일인가 봤더니..’아뿔싸’

1 hour ago

야놀자 美증시 상장하면 스카이레이크 10배 수익 대박 [황정원의 Why Signal]

1 hour ago

G7 정상들은 초호화 리조트, 경찰들은 낡은 유람선…"우리가 쥐냐"

1 hour ago

국립부경대 총장 후보에 3명 입후보

1 hour ago

[오늘의 운세] 6월 13일, 만사형통인 띠는?

1 hour ago

자동차 뒷문 닫히더니 그대로 ‘쌩’...한적한 도로에는 강아지 한마리가 홀로 남았다

1 hour ago

“대구경북신공항을 ‘박정희 공항’으로”... 정치권 목소리 나왔다

1 hour ago

'킹더랜드' 인기에 큰절까지 하던 태국 외국인에 입국세 걷는다더니 결국…

1 hour ago

‘김수미 며느리’ 서효림, 방송서 최초로 모든 속내 털어놔…’울컥’

1 hour ago

[SCin스타] "아기랑 첫 여행" 손연재, 품 안에 100일 지난 아들 안고 함박 미소

1 hour ago

中 쇼트트랙 린샤오쥔 “중국 국가 연주될 때면 뿌듯해”

1 hour ago

한국인 가장 좋아하는 대통령 노무현 31%…윤석열은?

1 hour ago

'고딩엄빠5' 박미선, 바람 피운 남편과 재결합한 맹서경에 '경악'

1 hour ago

[사설] 막말 쏟아내는 의협 회장… 의사인가, 선동가인가

1 hour ago

불펜의 책임감, 되찾은 자신감…부진탈출 비결

1 hour ago

채상병 어머니가 특검 반대? 입장문 곡해한 국민의힘

2 hrs ago

수피아,'청순미 돋보이는 무대'

2 hrs ago

다솜, 세련&깔끔 썸머 원마일웨어로 눈길

2 hrs ago

환호하는 KIA,'1위 자리 다시 찾았다'

2 hrs ago

여의도 대통령과 용산 대통령 [기자의눈]

2 hrs ago

프로농구 소노, NBA 피닉스 출신 센터 앨런 윌리엄스 영입

2 hrs ago

신한은행, 아시아쿼터 드래프트 전체 1순위 지명권 획득…2순위는 BNK

2 hrs ago

기업은행, 나라사랑카드 고객 이벤트 패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