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中 "공급망협력" 3일만에 빗장 … 韓 '원자재리스크'에 또 긴장

우주항공·조선 수출통제

中, 국제관행 명분 내세워

항공기·우주선 엔진 등 통제

업계 "소부장 수입량 적어

국내 영향 크지 않을 듯"

中 적극 설득작업 나설 계획

[단독] 中

2022년 중국 우주정거장 실험실 모듈 '원톈' 발사 모습.

중국 정부가 항공우주·조선 분야 부품과 장비, 소프트웨어(SW)에 대한 수출 통제에 나서면서 한국 정부가 급히 사태 파악에 나섰다. 중국 정부는 무기 개발에 사용될 수 있는 품목에 대한 정당한 수출 통제라고 밝혔다.

하지만 불과 사흘 전 한·일·중 3국 정상은 공급망 협력을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수출 통제 분야에서도 소통을 지속하기로 했다. 공동선언문의 잉크도 마르지 않은 시점에 중국 정부가 수출 통제 카드를 꺼내들었다는 평가다. 미국을 중심으로 한 우방국들의 공급망 협력이 강화하자 이에 대해 '맞불'을 놓은 성격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30일 과학기술계와 정부 관계자 등에 따르면 수출 통제 공식 발표 하루 전인 29일 중국 정부의 수출 통제 예고문을 접수한 우리 정부는 국내 관련 산업과 업계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분석에 돌입했다. 정부는 항공우주·조선 등 이번 수출 통제로 영향을 받게 된 업계로부터 의견 조회를 하는 한편, 31일 긴급 회의에서 상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응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중국이 수출 통제 시행에 앞서 통보를 해준 점은 긍정적으로 볼 수 있다"면서도 "중국과 다층적 소통 채널을 유지하고 있고 이번 수출 통제 조치와 관련해서도 면밀히 소통하며 우리 기업에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중국이 예고한 수출 통제 시작일은 오는 7월 1일로 한 달 여유가 있다. 정부는 이 기간 국내 산업과 기업이 볼 수 있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 정부에 대한 설득 작업도 적극 펼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정부가 밝힌 수출 통제 품목을 보면 항공우주 관련 품목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항공우주 부품·엔진 제조장비, 소프트웨어, 항공기 구조와 부품, 항공기 엔진, 우주 엔진, 항공기·우주선 구조 부품이나 엔진용으로 설계된 부품을 모두 아우른다. 선박과 관련된 부품은 가스터빈·엔진, 초고분자량 폴리에틸렌 섬유다.

중국 당국은 이들 품목이 군수와 민수용으로 모두 쓰일 수 있다며 수출하려는 업체가 신청서를 내면 국가 안보 관련성 등을 판단한 뒤 승인할 전망이다. 다만 우주항공·조선 업계는 중국 수출 통제 조치에 따른 피해가 제한적일 것으로 본다.

우주항공 업계는 중국산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제품을 쓰는 국내 기업이 많지 않기 때문에 영향이 거의 없다는 분위기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산 소부장 제품의 기술력이 앞서 있지도 않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도 "누리호 개발 때 일부 중국산 금형장비를 쓰긴 했지만 가격이 싸서 사용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중국산 제품을 쓰지 않는 결정적 이유는 수출이다. 글로벌 시장에서 요구하는 규격은 미국이나 유럽을 비롯한 선진국을 기준으로 하는데, 중국산을 쓰면 수출길이 막힌다는 얘기다.

조선 업계도 중국의 금형장비를 비롯한 소부장 수출 통제 조치로 발생하는 영향이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선박 건조 현장에서 쓰이는 금형장비에 특별한 기술이 담겨 있지 않고 중요한 장비로 분류되지도 않기 때문이다. 한 조선 업계 관계자는 "저렴한 가격 때문에 중국산 금형장비를 일부 쓸 수는 있다"면서도 "금형이라는 분야 자체가 특별한 기술이 필요하지 않아 국산 장비로 얼마든지 대체 가능하다"고 말했다. 다만 산업계에서는 중국 정부가 수시로 국내 산업 공급망과 밀접한 품목의 수출 통제에 나서는 상황 자체에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특히 희토류나 흑연, 리튬처럼 반도체와 2차전지 산업에 필수로 들어가는 광물은 중국이 수출을 통제하면 직격탄을 맞는다. 실제로 중국은 수시로 주요 소재·원자재에 대한 수출 통제 조치를 취하고 있다. 2021년 10월에는 차량용 요소 수출 규제에 나서 국내에 요소수 대란이 일어났다. 지난해 말에도 요소 수출 통제 움직임을 보였지만 다행히 베트남, 카타르 같은 국가에서 대체 수입이 원활하게 이뤄져 대란이 재연되지 않았다.

지난해 8월에는 반도체 제조에 필요한 갈륨과 게르마늄에 대한 수출 통제를 시작했다. 수출 건별로 중국 정부에서 허가를 받아야 수출할 수 있도록 했는데, 통제 효과는 크지 않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미국지질조사국(USGS)에 따르면 중국은 전 세계 갈륨 생산의 98%, 정제 게르마늄 생산의 68%를 차지하는데, 수출을 원천 차단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장상식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 동향분석실장은 "중국 정부가 아직 세부 품목 코드를 밝히지 않았지만, 전반적으로 중국 의존도가 높은 품목이 아니어서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수출 통제가 중국과의 무역에 의존하는 품목으로 확대되지 않을지 예의 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혜진 기자]

OTHER NEWS

28 minutes ago

KIA 김도영, 류현진 상대로 솔로포…첫 '20홈런-20도루' 달성

36 minutes ago

농협은행, 11번가 40% 할인쿠폰 이벤트

36 minutes ago

[사진] 알프스 만년설 녹은 물과 폭우 덮친 스위스 리조트

36 minutes ago

미소짓는 진해수 ‘바로 이거야’ [MK포토]

36 minutes ago

병행수입 사업자, 네이버 크림으로 몰리는 이유

36 minutes ago

Séoul ne se limiterait plus dans son aide militaire à l'Ukraine si Moscou fournissait au Nord des armes de précision

36 minutes ago

CU '베이크하우스 405' 출시 10달만에 1000만개 팔렸다

36 minutes ago

눈에는 눈, 이에는 이… 국책 연구소도 “한국, 핵 만들자”

36 minutes ago

갤럭시S25 울트라 카메라 이렇게 나온다

36 minutes ago

크리스피크림 도넛, 카카오프렌즈 협업한 여름 신제품 5종 출시

36 minutes ago

“저점찍었다” 포스코그룹株, 하반기 반등하나

42 minutes ago

경남 호우·강풍특보 확대…비상근무 1단계 돌입

42 minutes ago

"이러니 집값 오르지"…신한 이어 KB 주담대 금리도 2%대

42 minutes ago

김도영, ML 78승 류현진 상대로 130m 총알홈런, '20홈런-20도루' 달성...최연소 역대 2위 [오!쎈 광주]

42 minutes ago

정현수,'선발 데뷔전 여기까지'

42 minutes ago

지하철 좌석 4칸 드러누워 '쿨쿨' 민폐 여승객…"아무도 못 앉았다"

50 minutes ago

"3억 6천만..!" 덴마크가 리콜 명령 내린 불닭볶음면의 현 상황은 1도 예상 못했고 눈이 띠용한다(외신)

50 minutes ago

'임영웅의 단짝' 제주삼다수, 생일카페부터 콘서트 생수지원까지 전폭 지원

50 minutes ago

"캐나다, 공무원 감시하는 '로봇 스파이' 등장"[통신One]

50 minutes ago

'서울역 서측' 서계동 일대, 신통기획 확정

50 minutes ago

무더위에 지친 사람들, 에어컨 구입 활발…에어컨도 AI가 대세

50 minutes ago

수익률 어떻길래…"이젠 노후 걱정 끝" 요즘 뜨는 투자처

50 minutes ago

'가치가 뛰어난' 고마나루 백사장은 사라졌다

50 minutes ago

임수향, 모녀관계 주장하는 차화연에 "조작된거에요"

50 minutes ago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호주 IR 개최…‘밸류업’ 직접 설명

50 minutes ago

“직접 보니 신기해요”...국내 첫 입항 미 항모 루즈벨트함 공개

50 minutes ago

[포토]아이들의 천국 한강뚝섬야외수영장

50 minutes ago

'10일 출산' 아유미, 아기 얼굴 깜짝 공개 "제일 사랑스러운 용"

50 minutes ago

차 실내온도 10도 ‘뚝’···현대차, 파키스탄서 ‘나노 쿨링 필름’ 캠페인

50 minutes ago

한동훈 “당대표 되면 해병대원 특검법 발의…특검은 제3자가 추천”

50 minutes ago

러시아 “한국이 유럽에 공급한 모든 무기는 우크라이나로 갈 수 있어”

56 minutes ago

엔비디아 주가 3% 하락했지만…전문가들 “반등할 것”

57 minutes ago

'제이쓴 子' 22개월 준범, 말문 터졌다…할머니 앞 '폭풍 수다'

57 minutes ago

[사진] 한동훈 나타나자 국회 '아비규환'

57 minutes ago

경기도, 100년아파트 위해 장기수선 체계 개선 추진

57 minutes ago

CU 빵 '베이크하우스 405', 국민 5명 중 1명이 먹었다

57 minutes ago

삼성전자, 작년 R&D 투자액 23조9000억원 ‘1위’…2~10위 총합보다 많아

57 minutes ago

대전교육청,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평균 응시율 77.6%

57 minutes ago

감 잡기 전 류현진, LG·롯데 상대로는 고전…KIA전은 다를까

57 minutes ago

“일본 여행 싼맛에 가려고했는데”...日, 외국인관광객에 ‘이것’ 걷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