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파식적] 국민연금 조기 수령

[만파식적] 국민연금 조기 수령

[만파식적] 국민연금 조기 수령

코로나19 사태 이전에 ‘장수 리스크’라는 말이 유행했다. 노후 대비 없이 오래 사는 것은 단명만큼이나 큰 위험이라는 얘기다. 2001년 76.5세였던 우리나라의 평균 기대수명은 2022년 82.7세까지 늘어났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보다도 2.1년이 길다. 오래 살 걱정 때문에 인기를 끌었던 것이 바로 ‘연기 국민연금(노령연금)’이다. 최대 5년까지 수령 시기를 늦추면 원래 연금액의 36%를 더 얹어주는 것이 연기 연금이다. 노후의 생활비·병원비 걱정을 크게 덜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인기를 끌었다.

반면 요즘에는 국민연금을 정해진 나이보다 앞당겨 받는 ‘조기 국민연금’이 두드러지게 증가하는 추세다. 조기 연금 수령자는 올해 1월 기준 86만 4959명으로 지난해 1월 76만 4281명보다 10만 678명이 늘었다. 내년에는 107만 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연기 연금과는 반대로 조기 연금을 받게 되면 수령액이 깎인다. 연 6%씩(월 0.5%씩) 연금액이 깎여 5년을 당겨 받으면 최대 30% 감액된 연금을 받게 된다. 국민연금도 생활비로는 부족해 ‘용돈 연금’이라는 말이 나오는데 이보다 더 적게 받으면 손해가 크다. 다만 조기 연금을 받으려면 최소 10년 이상 연금을 납입해야 하고 국민연금 가입자 평균 이하의 소득 조건 등을 충족해야 한다.

‘손해 연금’이라고도 불리는 조기 연금의 신청자가 가파르게 늘어나는 것은 최근 연금 개시 연령이 늦춰지고 있기 때문이다. 1998년 1차 연금 개혁에 따라 연금 수급 개시 연령을 2013년부터 5년마다 한 살씩 연장하기로 했다. 지난해부터는 연금 수령 시기가 63세로 한 살 밀렸으며 2033년에는 65세부터 받게 된다. 소득 공백이 생긴 노년층이 늘면서 조기 연금 신청자가 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더해 연금 고갈 논란도 조기 수령 분위기 확산에 한몫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연금 수령자들은 해당되지 않는데도 불구하고 “가급적 빨리 받자”는 인식이 확산되는 셈이다. 22대 국회는 ‘더 내는’ 방식에 초점을 맞춘 연금 개혁을 서둘러 기금 고갈 우려를 불식시켜야 한다.

    OTHER NEWS

    56 minutes ago

    [SC이슈] 슬리피, 前소속사 상대 2.8억원 손배소…항소심도 승소

    1 hour ago

    손정의, "엔비디아 조기매각으로 200조원 손해봐" 한탄

    1 hour ago

    염치가 사라진 정치

    1 hour ago

    거절한 줄 알았는데…축구대표팀 사령탑 후보에 '익숙한' 이름이 등장했다

    1 hour ago

    [속보] “공무원 6급 상당 직원 연봉이 1억 가까이”…인건비 줄줄 새는 봉산문화회관

    1 hour ago

    세븐틴 유닛 정한X원우, 美 ‘오픈 마이크’ 라이브 무대 공개

    1 hour ago

    '쓰리 스타' 앞 군기반장 정청래 "증언 거부? 10분간 퇴장!"

    1 hour ago

    “국장 정리하고 처음 사봤는데, 왜 내가 사면…” 엔비디아 하락에 신규매수자들 ‘한숨’ [투자360]

    1 hour ago

    동해 중부선 개통…신 관동팔경 공동상품 개발

    1 hour ago

    경북대사범대부설중, '국제바칼로레아 프로그램' 세미나

    1 hour ago

    중국 야외 방사장에 올라갈 나무 없어 털썩 주저앉는 푸바오...안타까운 근황 (사진)

    1 hour ago

    '안녕, 할부지'…푸바오와 사육사의 이야기, 영화로 만난다

    1 hour ago

    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27호점 선정

    1 hour ago

    "작년까지만 해도 아무것도 아닌 내가"…하지만 손호영의 끝나지 않은 위대한 도전, '탱크' 박정태 기록이 보인다

    1 hour ago

    “오늘도 청소 완료” 매일 튀김기 인증샷 올린 치킨집, 대박 났다

    1 hour ago

    영끌족 희소식?…주담대 금리 하단 2%대로 '뚝'

    1 hour ago

    이경규 "재산 절반 날렸다…그가 없었다면 강남 빌딩 샀을 것"

    1 hour ago

    전북교육청, 초·중등 교육전문직 임용자 49명 발표…48명 교사

    1 hour ago

    카드소비자 10명 중 7명, ‘세로형’ 카드 플레이트 선호

    1 hour ago

    경쟁사로 떠난 베이징현대 CEO…中 사업재편 지속

    1 hour ago

    HD현중, 폴란드 대규모 잠수함 수주전서 우위?

    1 hour ago

    AI 반도체주 투자법

    1 hour ago

    엔비디아 올라탄 SK하이닉스, 시장선 “30만닉스” 전망 나왔다

    1 hour ago

    안타 2505개…한국 야구 신기록 세우고도 졌다

    2 hrs ago

    [날씨] 주말 전국 곳곳 비 내린다…제주 산지 200㎜ 이상

    2 hrs ago

    권은비, '꽃미모 뽐내며'

    2 hrs ago

    "이런 홈런 안나왔는데..." LG 울린 클린업 극장포, 꽃감독은 캡틴 결승포가 더 반가웠다 왜? [오!쎈 광주]

    2 hrs ago

    통신3사, 40만원대 단말기 ‘갤럭시 A35 5G’ 내놔

    2 hrs ago

    한화 건설부문, 물류센터용 PC공법 개발 협약

    2 hrs ago

    구성환, 한달전 대형 자전거 사고 "낭떠러지로 심하게 굴러"(나혼산)

    2 hrs ago

    문동주 vs 김도영 프리뷰쇼 출격...티빙, 한화-KIA전 '슈퍼매치' 진행

    2 hrs ago

    공군 제11전비 제122대대, 8만 시간 무사고 비행기록 달성

    2 hrs ago

    “더는 못 참아”…7월 4일 땡볕에 ‘환자 1000명’ 길거리 나온다

    2 hrs ago

    "김유정 티셔츠 대박나더니"…'중국판 유니클로' 한국 온다는데

    2 hrs ago

    [포토]김승수, 반갑습니다

    2 hrs ago

    [날씨] 내일 전국 비…'시간당 최고 50mm' 남부 장마 시작

    2 hrs ago

    위성 안테나를 배낭에?…스페이스X, '스타링크 미니' 출시

    2 hrs ago

    "국힘 소속이냐" vs "모욕적" 법복 벗고 국회에서 만난 12년 선후배의 '신경전'

    2 hrs ago

    여름엔 이거다! 사랑에 빠질 수밖에 없다니까요 [스프]

    2 hrs ago

    유상무, P사 외제차 사고에 한숨 푹‥아내는 해맑게 셀카 “더 열받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