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한의 메디컬리포트]대학병원 떠나는 의대 교수들… 의료대란 현실화는 막아야

“정부가 추진하는 의대 2000명 증원은 의학교육을 무너뜨리고, 필수의료 및 지역의료를 떠받칠 역량을 갖춘 의사 양성에 돌이키지 못할 손상을 주기 때문에 공공복리를 오히려 해치는 상황을 초래할 것입니다.”

최근 의학 석학들의 모임인 대한민국의학한림원이 제출한 의견서다. 필자 역시 의료계에서 의대 증원 관련 얘기를 많이 들어 걱정이 많다.

[이진한의 메디컬리포트]대학병원 떠나는 의대 교수들… 의료대란 현실화는 막아야

이진한 의학전문기자

23일 열린 ‘대한민국 의료 이용의 문제점과 해법’이라는 미디어포럼에서 발표를 맡은 박종훈 전 고려대 안암병원장은 “문재인 정부 때 의대 증원 문제로 거리에 나와 쓴 경험을 했던 당시 의대 3, 4학년 학생들이 지금의 전공의(인턴, 레지던트)들이다. 이들은 와해된 상태여서 누구도 컨트롤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 “보건복지부가 아무리 완강하게 나서도 전공의들이 돌아오긴 쉽지 않을 것 같다”고 우려했다.

본격적인 의료대란은 이제부터 나타날 수 있다고 걱정하는 의대 교수도 많다. 그동안은 일말의 기대감 때문에 대학병원에서 과중한 업무를 참으며 진료를 해 왔지만 불도저처럼 밀어붙이는 정부로 인해 이젠 그런 기대감조차 없어졌다는 것이다.

특히 응급실을 지키는 전문의들은 이미 낮 시간 근무 인력이 절반 이상 줄어든 상황에서 전공의까지 안 돌아온다면 더 이상은 버틸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정부가 브리핑 때마다 “전공의 없이도 큰 문제 없이 잘 돌아간다”고 말하는 것과 현장의 온도 차가 너무 크다는 것이다.

29일 열린 한국의학바이오기자협회 미디어 아카데미에서 김인병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은 의정 갈등이 더 길어질 경우 조만간 상황이 임계치에 이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이사장은 “올 3월 ‘응급실을 끝까지 지키겠다’고 인터뷰한 적이 있었는데 이렇게 상황이 오래갈 줄은 몰랐다”며 “이제는 ‘응급실 그만두겠다’는 성명 하나만 남은 상황이다. 그만큼 절박하게 막바지에 몰려 있다”고 말했다.

의대 교수들이 대학병원을 떠나 개원에 나서는 움직임도 본격화되고 있다. 경기 지역의 한 대학병원에선 이비인후과 신경과 교수 등 총 4명이 동시에 사직했다. 신경외과 교수도 곧 사직할 예정이라고 한다. 서울의 한 대학병원 이비인후과 및 비뇨기과 의사도 개원을 준비하고 있다. 유명 대학 의대 교수들이 줄지어 떠나고 있는 것이다.

물론 지난해도 서울아산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 12명이 집단 사직을 한 적이 있다. 당시에는 저수익, 고위험이 문제였다면 지금은 정부에 대한 깊은 실망이 배경에 있는 것으로 보인다.

동료의 사직을 지켜본 한 의대 교수는 “전공의가 없는 상황에서 일이 젊은 전문의에게 몰리고 있다. 힘들게 전공의를 마쳤는데 또 같은 일을 해야 하니 나가기로 한 것 같더라”며 “지금 개원해서 자리를 잡아야 한다는 이유도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정부 방침대로 의대 정원을 2000명 늘려서 필수의료가 살아날 수 있을지 확실하지 않다고 본 의사들이 향후 의료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사직을 택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결국 환자들의 피해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

이미 늦었지만 어떻게 해서든 전공의들이 복귀할 명분을 줘야 한다. 정부가 더 이상 시간을 끌기보다 의사 면허정지 행정처분 취소든, 사직서 수리든 결단을 내려야 한다. 내년도 의대 증원이 확정됐다고 정부가 한숨을 돌리기엔 상황이 녹록지 않다.

지금도 많은 대형병원 의사들은 ‘조만간 의정 갈등이 풀리지 않을까’ 하는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참고 있다. 의료 파국에 이르지 않게 하는 것도 정부의 책임이다. 6월 의료대란이 현실이 될까 봐 두려운 한 달이다.

이진한 의학전문기자 [email protected]

Copyright ⓒ 동아일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OTHER NEWS

15 minutes ago

거부권·수사권·감사권… ‘행정권력 무력화’ 노리는 野

16 minutes ago

호기심에 유전자 검사했더니, 삼촌이 아빠?…드러난 엄마의 '과거'

16 minutes ago

"대화 의사 있어" vs "논의 대상 아냐"...휴진은 제각각

16 minutes ago

"각방 쓰던 남편, 결국 외도...관계 회복, 어쩌면 좋나요?"

16 minutes ago

북미서 'LG 미래전략' 직접 챙긴 구광모… "빅스텝 만들자"

16 minutes ago

[속보]추경호, 의총서 원내대표직 사의 표명

16 minutes ago

원·달러 환율, 1.7원 오른 1390원 개장

16 minutes ago

에어부산, 인천~삿포로 1년간 누적 탑승객 13만 명 돌파

16 minutes ago

"토큰증권 시장 선도"…신한은행-증권, 세종텔레콤과 업무협약

25 minutes ago

"우리금융 포스증권 인수로 증권 자문업 새 영역 열 것"

25 minutes ago

삼성증권 연금 자산 17조원 돌파

25 minutes ago

차바이오텍 NK세포치료제 국가신약개발사업 지원 과제 선정

25 minutes ago

더보이즈 주연 ‘시선 강탈하는 오버핏 의상’ [MK포토]

25 minutes ago

동아대, ‘수익창출형 통합 산단’으로 글로벌 비즈니스 모델 제안

25 minutes ago

백종원, 허경환에 경고 “내 뒷담화하지 마” 예민함 폭발(백패커2)[결정적장면]

25 minutes ago

'팔만전자' 수성 어렵네… 증권가 "12단 HBM3E 안착 과제"

25 minutes ago

"외계인들로부터 지구나 지켜라"

25 minutes ago

티웨이항공, 25일부터 추석 국내선 항공권 판매…총 550편 운항

25 minutes ago

아시아나 화물 품는 에어인천…인화정공 上

25 minutes ago

1600만원에 사서 되팔면 2배 ‘버킨백’…원가는 140만원

33 minutes ago

[특징주] ‘에어인천 실소유주’ 인화정공, 상한가… 아시아나 화물 인수 호재

33 minutes ago

분당서울대병원 산부인과 김현지 교수, 우수신진연구사업 최종 선정

33 minutes ago

[mhn포토] 윤이나, 아이쿠 머리야

33 minutes ago

우유를 마시는 것이 몸에 좋은가요? 영양 전문가 검토

33 minutes ago

“올드카라고?! 미친 성능으로…!” 벤츠 W201 전설을 복원하다

33 minutes ago

“X발X아, 니는 돈도 X도 없고” 김호중 욕설 영상 공개... “쇠파이프도 들었다”

33 minutes ago

무명 개그맨, '82만' 유튜버 되더니 '연 수입' 적나라하게 깠다 (+금액)

33 minutes ago

[단독] “폐렴 걸리겠어요”…에어프레미아, ‘곰팡이·먼지 투성이’ 기내 에어컨 빈축

33 minutes ago

대우건설 블랑 써밋 74, 견본주택 첫 주말 1만명 '북적'

33 minutes ago

현대차, ‘美 모터스포츠 대회’서 양산형 전기차 신기록 달성

33 minutes ago

[단독] ‘혈액암 집단 발병’ 서울교통公, 역학조사도 TF도 차일피일

33 minutes ago

보건의료노조 "의사 진료 거부로 수련병원 74.5% 비상경영체제"

33 minutes ago

"이 가격에 이만한 아파트 없죠"…3일 만에 1.2만명 몰렸다 [현장+]

33 minutes ago

뉴진스, 日 휩쓸었다...'슈퍼내추럴' 이틀째 차트 정상

33 minutes ago

7살 연하남과 결혼했는데 무속인이 ‘결혼 못한다’고 했던 대학로 이영애

33 minutes ago

금고 도둑 몽타주 공개…구하라 사망전 비밀계정에 한 말 ‘소름’

33 minutes ago

대전 ‘강남’에서 대단지 아파트를 만나다… ‘힐스테이트 도안리버파크’

33 minutes ago

‘프로포폴 투약’ 후 안 보이더니… 가인, 4년 만에 ‘충격 근황’

33 minutes ago

이번 주 뉴욕증시, 5월 PCE 물가·마이크론 실적에 '주목'

33 minutes ago

GTX-A 구성역 29일 개통…서울 수서역까지 14분 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