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임기제 공무원, 계약관계 아냐…임기 연장 기대권 없어"

법원

서울가정법원·서울행정법원

(서울=연합뉴스) 한주홍 기자 = 임기제 공무원은 근로계약 관계가 아니기 때문에 계약직 근로자들에게 일부 인정되는 '갱신 기대권'을 적용할 수 없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3부(최수진 부장판사)는 A씨가 국가를 상대로 낸 공무원 지위 확인 당사자 소송을 기각했다.

A씨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의 임기제 공무원으로 2022년 6월 20일부터 11월 30일까지 근무하기로 계약했다.

A씨는 계약 만료로 12월 1일자 당연퇴직 통지를 받자 인사혁신처 소청심사위원회에 무효 확인 소청을 냈으나 각하되자 "합리적 이유 없이 근무기간 연장을 거절한 것은 부당해고와 같다"며 소송을 냈다.

A씨는 "일정한 조건이 충족되면 계약이 연장될 수 있다는 합리적 기대가 있었고, 경사노위에서는 전문 임기제 공무원들의 임기가 5년간 보장되는 관례가 있었다"며 "임용계약 갱신에 대한 정당한 기대권이 인정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A씨가 국가와 대등한 위치에서 근로계약을 체결한 관계가 아니라, 임용주체의 임명에 의해 공무원 지위를 부여받아 정해진 기간 신분을 보장받는 관계에 있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임기제 공무원은 계약에 따라 공무원 신분을 부여받는 것으로 볼 수 없다"며 "근로 계약 관계를 전제로 하는 '계약 갱신에 대한 기대권' 법리가 그대로 적용되기 어렵다"고 판시했다.

계약직 근로자의 경우 일정한 요건을 충족하면 계약이 갱신된다는 신뢰관계를 위반해 사용자가 갱신을 거부할 경우 부당해고가 될 수 있는데, 임기제 공무원은 이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본 것이다.

재판부는 "임기제 공무원인 A씨는 근무 기간 만료로 국가공무원법에 따라 당연퇴직하게 되므로, 경사노위 위원장의 통지는 당연퇴직 사유가 발생한 것을 공적으로 알려주는 것에 불과하다"며 "A씨의 근무 관계를 일방적으로 상실시키는 해고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이처럼 당연퇴직 통지가 소송의 대상인 '행정처분'이 아니라는 이유로 재판부는 A씨가 경사노위를 상대로 제기한 당연퇴직 처분 취소 소송도 각하했다.

각하란 소송의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경우 본안 판단 없이 내리는 결정이다.

[email protected]

OTHER NEWS

50 minutes ago

CAD 소프트웨어 왜 비싼가 했더니…다쏘시스템, 공정위에 '딱' 걸렸다

50 minutes ago

'추억의 교외선' 20년만에 다시 달린다

50 minutes ago

모두의 기대가 모두의 한숨으로… 길 잃은 65억 잠수함, 다음 선발 기회는 있을까

50 minutes ago

3高 시대 직장인, 10명 중 7명 "내년 최저시급 1만1000원 이상 돼야"

50 minutes ago

박용택이 1위에서 사라지면…공룡들 36세 안타머신의 ‘외로운 도전’이 시작된다 ‘ML 단 33명’

55 minutes ago

Why Hyundai Motor aims to take Indian unit public

60 minutes ago

노윤서, 크롭티 입고 뽐낸 잘록 허리…긴 생머리 청순 여신

60 minutes ago

법원 "무허가건물 주거전용면적은 건축물대장 등으로 확인돼야"

1 hour ago

"8년 버텼는데, 이제는 한계"…피 토한 정유라, 도움 손길 요청

1 hour ago

선두 KIA, 수원 원정 3연전 싹쓸이…NC는 이틀 연속 끝내기 승리(종합)

1 hour ago

이상민·김동완·이연복 신상 간편식, GS샵서 줄론칭

1 hour ago

한총리 "집단휴진 사회에 큰 상처…의대증원 무효 수용 어려워"

1 hour ago

'휴진 반대' 신경과 교수 "의사 수 1% 늘어난다고 한국 의료 망하나"

1 hour ago

제대까지 1년..RM "나 없이 흐르는 세상에 다소 헛헛해"

1 hour ago

쭉쭉 잡아당겨도 화질 저하 없는 ‘신개념 OLED’ 등장

1 hour ago

고금리 장기화, 가계 부채 증가로 소득 2% 줄고 이자비용 18% 급증

1 hour ago

팀 승률 0.254, ML 최악의 팀에서 트레이드 후보로 거론도 안 된다…점점 깊은 수렁, 이쯤 되면 ‘두산 8승’이 미스터리

1 hour ago

방탄소년단 軍 복무 중 완전체 사진 공개.."잊지 마" [스타이슈]

1 hour ago

49세 최지우, 미소 닮은 4살 딸 공개 “삶에 집착 생겨” 노산 고충 (슈돌)

1 hour ago

"맹장 터졌는데 집단휴직으로 병원 못 찾아"...결국 병원장이 수술대로

1 hour ago

포항~울진 7번 국도는 공사 중…"대형 화물차 다량 운행에 파손 빈번, 운전 조심하세요"

1 hour ago

대우건설 회장이 ‘투르크’에 주목하는 이유

1 hour ago

박진영 위버스콘 무대에 방시혁 깜짝 등장…"사랑하는 동생"

1 hour ago

‘나이는 숫자일 뿐’ 역대 유로 최고령 출전 앞둔 포르투갈 국가대표

1 hour ago

北, 잇단 도발 뒤 갑자기 '정중동'...북러회담 집중하나

1 hour ago

여름날의 시원한 피난처... 보카바카 '쉐이디드 리트리트' 컬렉션

1 hour ago

최외출 영남대 총장, '세계혁신대학 랭킹'에서 리더십 인정받아

1 hour ago

[포토] 악송구에 허탈한 오스틴

1 hour ago

'김도영 쐐기포' KIA, KT와 수원 3연전 스윕

1 hour ago

[영상] 승객들 기절해버렸다…이륙 못한 비행기 대체 왜

1 hour ago

한예슬, 10세 연하 남편과 밀착 투샷…달달 신혼여행 [N샷]

1 hour ago

전력 직거래 길 열리자 … 울산 풍력발전 방긋

1 hour ago

"연예인 보고 '세컨드하우스' 샀다가…" 부동산 투자자 '멘붕'

1 hour ago

“안뽑아요” 간호대생 “이러려고 공부했나” 좌절

1 hour ago

[Season Item] 여름에 즐기는 스타들의 레시피…TPO 맞춤 면 요리

1 hour ago

시장 따라 바뀌는 '카멜레온 ETF'…이번엔 헬스케어 담았다

1 hour ago

‘홈런 2방’ 백업 포수의 인생 경기, 왜 명장은 쓴소리 했을까 “그래서 홈 태그가 중요하다”

1 hour ago

당정, 취약계층 에너지바우처 지원…일부 전기요금 인상 1년 유예

1 hour ago

뷰티플랫폼 화해, 웹버전 서비스 론칭…시장 확장 시동

1 hour ago

“미소년들 줄줄이 뒤따라”…복귀 시사한 이수만, 중국 목격담 확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