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하이브 "민희진, 입장문 발표 말고 수사에 성실히 임해라" (전문)

[공식입장] 하이브

방시혁, 민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하이브(HYBE)가 법적 공방 중인 어도어 민희진 대표의 입장문에 대해 반응을 내놨다.

하이브는 19일 "당사는 중요한 법리적 판단을 앞둔 시점에 개인의 감정을 앞세운 입장문을 배포한 민희진 대표의 행태에 안타까움을 표한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아티스트가 본 사안에 언급되지 않길 바란다면서, 아티스트와 본인의 관계를 부각시키며 직접적으로 끌어들인 행태 또한 매우 부적절하다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경영권 탈취 시도, 비이성적인 무속 경영, 여성 직장인과 아티스트들에 대한 비하 발언들이 명백한 증거로 남아 있다. 모두 회사를 이끌어갈 대표이사로서는 부적절하고, 매우 심각한 결격사유"라며 "당사는 어떤 자료도 짜깁기한 적이 없다. 적법절차에 의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음을 재판정에서 말씀드리고 원문을 제출했다. 그럼에도 민 대표는 언론을 상대로 '불법취득한 자료', '짜깁기한 자료'라고 거짓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민희진 대표는 자신의 이름으로 내놓은 입장을 통해 네이버, 두나무에 대한 인수제안설을 부인했다. 또 뉴진스를 폄하했다라는 카톡 메시지 의혹과 관련해서는 "변명을 할 이유도 없고, 해명을 할 사안도 아니"라며 "뉴진스와 저의 관계는 여러분이 어떤 생각을 하시든 그 생각 이상의 관계라고 설명할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짜깁기된 카톡 대화로 공격받은 직후, 멤버들은 일제히 제게 위로의 문자를 보내왔다. 그냥 위로의 문자가 아닌 사랑이 넘치는 내용이었다"고 주장했다.

이하 하이브 공식입장 전문.

하이브에서 알려드립니다.

당사는 중요한 법리적 판단을 앞둔 시점에 개인의 감정을 앞세운 입장문을 배포한 민희진 대표의 행태에 안타까움을 표합니다.

아티스트가 본 사안에 언급되지 않길 바란다면서, 아티스트와 본인의 관계를 부각시키며 직접적으로 끌어들인 행태 또한 매우 부적절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민 대표는 그간 선동적 언행과 감정적 호소로 사안의 본질을 가려왔습니다. 이번 입장문에서도 또 한 번 그런 의도를 드러내고 있지만, 수많은 증거와 팩트에 의해 본인의 의도와 실행이 드러나고 있을 뿐입니다.

여러 투자자들을 어떤 의도로 접촉했고 끌어들일 생각이었는지는 민 대표의 대화록에 무수하게 남아있습니다.

경영권 탈취 시도, 비이성적인 무속 경영, 여성 직장인과 아티스트들에 대한 비하 발언들이 명백한 증거로 남아 있습니다. 모두 회사를 이끌어갈 대표이사로서는 부적절하고, 매우 심각한 결격사유입니다.

당사는 어떤 자료도 짜깁기한 적이 없습니다. 적법절차에 의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음을 재판정에서 말씀드리고 원문을 제출했습니다. 그럼에도 민 대표는 언론을 상대로 '불법취득한 자료', '짜깁기한 자료'라고 거짓말하고 있습니다.

민 대표는 아티스트를 앞세우거나 언론에 입장문을 발표할 게 아니라, 지금이라도 감사에 응하고 수사와 사법절차에 성실히 임해주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OTHER NEWS

    29 minutes ago

    레드벨벳, 새 앨범 'Cosmic' 오늘(24일) 발매..데뷔 10주년 기념

    29 minutes ago

    [단독] 아시아나, 독립된 '비즈니스 스위트' 15만원 더 내면 프리미엄 편의 누린다

    29 minutes ago

    우리투자증권 부활에 불편한 NH투자증권

    29 minutes ago

    삼성전자·LG전자 등 69개사, 6월 중간배당 예고

    29 minutes ago

    51사단서 훈련병 숨진 채 발견…또?

    34 minutes ago

    에쓰오일 온산 공장에 드론 떴다

    34 minutes ago

    골라 먹는 묘미가 쏠쏠한 용산 맛집 BEST5

    34 minutes ago

    Seúl no estará limitado por nada en su asistencia a Kiev si Moscú provee armas de precisión a Pyongyang

    34 minutes ago

    LS전선, LG엔솔 합작 '넥스트스타' 배터리공장에 버스덕트 공급

    34 minutes ago

    투명 필름으로 차 온도 10도 낮춘다…현대차 캠페인 영상 공개

    34 minutes ago

    주담대, 3년 만에 2%대로…‘스트레스 DSR’ 막차 수요 급증

    35 minutes ago

    마지막 98구째가 ‘163.3㎞’, 여기에 ‘KKKKKKKK’까지···‘괴물 신인’ 스킨스, 탬파베이 상대로 데뷔 첫 QS+ 작성

    35 minutes ago

    세계여자주니어핸드볼선수권, 헝가리에 패하며 8강 진출 먹구름

    35 minutes ago

    김해공항 하늘길 더 열려 부산~발리 9월부터 운항

    35 minutes ago

    김청 “결혼 사흘만 초고속 이혼 고통, 사람 꼴 아니었다”(4인용식탁‘)

    35 minutes ago

    “중고차 단돈 2천만 원?! ” 아반떼보다 저렴한 팰리세이드 이유는?

    35 minutes ago

    엔비디아 급락 여파…SK하이닉스, 3% '뚝'

    35 minutes ago

    회계와 재무의 정석

    35 minutes ago

    ‘런닝맨’ 강훈, 따박이서 꽝손으로 ‘예능감 폭주’

    35 minutes ago

    GS칼텍스, 화공학부 대상 엔지니어 교육…인재 양성 앞장

    35 minutes ago

    서울대병원 이어, 의협도 ‘무기한 휴진’ 철회할듯

    36 minutes ago

    양천구, 신월동 지양산에 '순환형 무장애 숲길' 완성

    36 minutes ago

    진드기 먹는 익충… 방역기준 없어 혼란

    36 minutes ago

    [특징주] 한화오션, 美조선소 인수에 추가 M&A 기대로 장 초반 강세

    36 minutes ago

    LS일렉트릭, 국내 최대 간척지 태양광발전소 짓는다…대호만 낙점

    36 minutes ago

    '최강야구' 최강 몬스터즈, 8연승 다시 도전

    36 minutes ago

    원 구성 협상 결렬…국회 공전 장기화되나

    36 minutes ago

    ‘선재 신드롬’ 변우석, 7전 8기 성공 스토리

    36 minutes ago

    “다른 선수였으면 부러졌다”…‘홈런 2위’ 외인 MVP 피멍 투혼, 한 달 만에 지명타자 출전 [오!쎈 잠실]

    36 minutes ago

    “주담대 최저 2.94% 가능하네요” 은행 금리, 2%대 진입…기준금리보다도 낮아[머니뭐니]

    36 minutes ago

    방탄소년단 지민, 기타 들고 그윽하게…콘셉트 공개

    36 minutes ago

    등산 갔다 실종된 30대 남성, 10일 만에 구조.."산딸기·폭포수로 버텨"

    36 minutes ago

    충주맨 퇴사 논란 종결, 충주시 위해 초상권 수익도 포기(전참시)[결정적장면]

    36 minutes ago

    레드벨벳 만나기 하루 전…신곡 '코스믹'으로 펼칠 한여름 축제

    36 minutes ago

    "분담금 모르지만 일단 재건축 동의!" 선도지구 경쟁 불붙은 분당

    36 minutes ago

    [속보] 이재명 "민주당 대표직 사임"

    36 minutes ago

    이지혜 ‘동상이몽’ 회식서 김구라에 애정 “아저씨 내가 괴롭히지만 진짜 좋은 사람”

    36 minutes ago

    [에너지경제신문 여론조사]윤 대통령 지지도 32.1%…오차범위내 소폭상승

    36 minutes ago

    "똘똘한 한 채"…비싼 아파트 더 잘나간다

    37 minutes ago

    글로벌 전구체 1위 中기업이 상폐위기 겪은 코스닥사 인수한다고?... 성사여부 촉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