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경 긴장케 한 이예원의 힘, '장타 시대'에 더하는 정교한 골프의 매력

박현경 긴장케 한 이예원의 힘, '장타 시대'에 더하는 정교한 골프의 매력

박현경 긴장케 한 이예원의 힘, '장타 시대'에 더하는 정교한 골프의 매력

237.87야드(217.5m). 이예원(21·KB금융그룹)의 평균 드라이브 거리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전체 55위. 그러나 이예원은 정교하고 안정적인 스타일로 최대 300야드까지 날리는 장타자들이 판을 치는 시대에 가장 돋보이는 존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예원은 19일 강원도 춘천시 라데나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총상금 9억원) 결승전에서 박현경(24·KB금융그룹)과 치열한 18홀 승부 끝에 한 홀 차이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끌려가는 상황에서도 박현경을 끝까지 긴장케 한 이예원의 저력을 엿볼 수 있는 경기였다.

지난 12일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시즌 2승 째를 차지한 이예원은 조별리그에서 3연승을 거두고 서연정(5&3)과 고지우(1UP)를 연달아 격파하며 4강에 올랐다. 평균 드라이브 거리 254.49야드의 돌아온 장타왕 윤이나(21·하이트진로)와 승부에서 비거리에서 계속 밀렸지만 마지막에 웃은 건 이예원이었다.

박현경 긴장케 한 이예원의 힘, '장타 시대'에 더하는 정교한 골프의 매력

박현경 긴장케 한 이예원의 힘, '장타 시대'에 더하는 정교한 골프의 매력 이미지 2

전날 "아무래도 거리가 많이 나가면 매치플레이에서 유리할 수 있겠지만, 그래도 흔들리지 않고 내 플레이를 차근차근하면서 샷을 줄여 나가려고 한다"고 다짐한 이예원은 16개 홀을 치르며 단 한 순간도 리드를 내준 적이 없었다. 결승 상대는 이예원을 만나기 전까지 두산 매치플레이에서 17승 1무 3패로 통산 승률 1위(80.9%)로 출전 선수 중 가장 매치플레이에 강점을 보였던 박현경. 그럼에도 이예원은 우승자를 잔뜩 긴장시켰다.

5번 홀까지 3홀을 내주며 패색이 짙어보였던 상황에서 이예원의 진가가 발휘됐다. 7번 홀(파3)에서 승리한 이예원은 12번 홀(파5)에서 손쉽게 버디를 낚아 격차를 좁혔다. 13번 홀(파3)에선 박현경이 보기를 범한 반면 타수를 지켜내 결국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막판 놀라운 집중력을 발휘한 박현경이 2연속 버디를 낚으며 우승자가 갈렸지만 끝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한 경기였다. 박현경은 경기 후 "상대가 만만치 않아서 긴장을 많이 해 퍼팅 스트로크가 춤을 췄는데 17,18홀 말도 안 되는 일이 일어났다. 하늘이 도왔다"며 "초반 3UP을 했을 때에도 다른 선수가 아닌 이예원 선수라는 생각에 언제 잡힐지 모른다고 생각했다. 후반에 제가 자꾸 실수를 해서 (흐름을) 내준 게 아쉬웠다. 정말 긴장을 많이 하고 있구나라고 느낀 게 꼭 넣어야 하는 거리에서 자꾸 실수가 나왔다"고 말했다.

마지막 홀에서도 이예원이 3m 버디 퍼트 기회를 만들어내며 끝까지 박현경을 긴장케 했다. 박현경은 "심장이 터질 것 같다는 게 이런 느낌이구나라고 느꼈다"며 "이예원 선수가 그런 거리 퍼팅을 잘하는 선수이고 90%는 넣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박현경 긴장케 한 이예원의 힘, '장타 시대'에 더하는 정교한 골프의 매력

박현경 긴장케 한 이예원의 힘, '장타 시대'에 더하는 정교한 골프의 매력 이미지 3

박현경의 캐디로 함께 대회에 나서고 있는 그의 아버지 박세수씨 또한 이예원에 대한 경계 태세를 강조했다. 박현경은 "아버지도 늘 말씀하시지만 이예원 선수가 그런 기회 왔을 때 넣는다는 생각으로 대기하라고 하셨고 그렇게 준비했다"며 "(이예원의) 버디 퍼팅이 빠지고 나니 너무 떨렸다. 그 짧은 거리에서도 '짧게 치는 건 아니겠지'라고 생각이 들었다. 너무 시간을 끌지 말자는 생각으로 바로 선택하고 쳤다"고 설명했다.

얼마나 이예원을 경계했는지 잘 알 수 있는 우승자의 소감이었다. 2022년 신인왕에 오른 이예원은 지난해 3승과 상금 랭킹 1위에 위메이드 대상까지 휩쓸며 최고의 한해를 보냈다. 그러나 올해는 벌써 2승을 따냈고 2주 연속 우승의 턱밑까지 도달했던 이예원이다. K-랭킹에선 10.21점으로 지난해 말부터 23주 연속 1위를 수성하고 있을 정도로 독주 체제를 예고하고 있다.

장타 삼총사 황유민(21·롯데)과 윤이나, 방신실(20·KB금융그룹)을 비롯해 장타자들이 넘쳐나는 시대이기에 더욱 돋보이는 이예원의 행보다. 2승에 준우승 한 차례, 톱5에 4차례나 입성했다. 비거리는 다소 부족하지만 6위에 달하는 페어웨이 적중률(82.65%)을 바탕으로 드라이빙 지수(드라이드 거리 순위+페어웨이 순위) 61로 10위에 이름을 올리고 있고 그린 적중률(76.22%) 10위 등 균형감 있는 능력으로 꾸준히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박현경 긴장케 한 이예원의 힘, '장타 시대'에 더하는 정교한 골프의 매력

박현경 긴장케 한 이예원의 힘, '장타 시대'에 더하는 정교한 골프의 매력 이미지 4

후두염으로 컨디션이 좋지 않은 상태로 이번 대회를 임했다. 준결승을 마친 이예원은 "어제 36홀 경기한 이후로 체력이 많이 소모돼서 최대한 빨리 잠을 자려고 했다. 오늘 아침에도 너무 힘들었지만 플레이할 때는 몸이 피곤하지는 않았다"며 "목은 계속 아프지만 어제보다는 말하기 편하다. 숨이 차면 더 힘들어서 사탕이랑 따뜻한 물 많이 먹고 있다. 스윙하는 데는 불편하지 않았다. 오히려 걸어 다닐 때 신경 쓰였다"고 말할 정도였다.

그럼에도 결승전 마지막 홀까지 박현경을 긴장하게 만들었고 보기 드문 우승자의 '리스펙트'를 받았다. 그만큼 올 시즌 누구나 경계하는 선수로 떠오른 이예원이다.

골프에서 장타자는 세컨드샷의 수월함을 바탕으로 더 좋은 타수를 내기에 유리한 조건을 갖는다. 팬들도 화려한 볼거리를 갖춘 이들에게 열광한다. 그러나 이예원은 골프라는 종목이 비거리만으로 완성되지 않는다는 명제를 다시금 떠올리게 만들고 있다. '대세'와는 차별화되는 정교함의 힘이 이예원을 더 돋보이게 만든다.

박현경 긴장케 한 이예원의 힘, '장타 시대'에 더하는 정교한 골프의 매력

박현경 긴장케 한 이예원의 힘, '장타 시대'에 더하는 정교한 골프의 매력 이미지 5

OTHER NEWS

16 minutes ago

서천 춘장대해수욕장 낀 홍원항, 충남 서남부권 어촌경제 거점 된다

16 minutes ago

정해천 포항 남구청장, 33년 공직생활 마무리

23 minutes ago

"채권시장, 미국 고금리 아주 오래 지속 예측"

23 minutes ago

평양 성당서 푸틴 안내한 ‘사할린 한인의 후손’

23 minutes ago

이마트24, 캄보디아에 첫 편의점…개장 첫날 1000명 찾아

23 minutes ago

미래에셋운용, ‘나스닥100 투자 + 年15% 배당추구’ 커버드콜 ETF 출시 [투자360]

23 minutes ago

인천 MZ공무원 퇴직 비중 상당…새내기휴가 등 지원 강화

23 minutes ago

하이브의 큰 그림…아티스트 대신 ‘스토리 IP’에 집중

25 minutes ago

"농업이 미래다" 농민 역량 강화 위해 체계적 교육 마련한 전남도농업기술원

25 minutes ago

"이게 다야?" 한예슬, 충격적 점심 식단…톱 여배우의 몸매 유지법

25 minutes ago

BYD 1톤 전기트럭 ‘T4K 냉동탑차’ 출시..4000만원대 초반

25 minutes ago

캐시워크정답 돈버는퀴즈 바로 공개 (6월 24일)

25 minutes ago

의사에게 뒷돈 제공은 기본… 골프장 잡아주고 세미나·회식비도 선결제

32 minutes ago

충주맨 떨고 있니?…'조회수 800만' 터진 경남 양산女 정체

32 minutes ago

휴맥스모빌리티, 이케아코리아와 투루차저 EV충전 인프라 구축

32 minutes ago

‘대왕고래’ 올라탄 포스코인터·GS글로벌…동해 가스전 기대에 高高 [투자360]

32 minutes ago

11번가, 신규 버티컬 서비스 '홈즈' 론칭

32 minutes ago

“비행기 안에 있는데 이런 공기가 나옵니다”... 겁나도 숨도 못 쉴 판 (사진)

32 minutes ago

하나운용, 공모주 하이일드 펀드 주목…분리과세 혜택도

32 minutes ago

기영에프앤비 기영이 숯불두마리치킨, '나혼산' 구성환 전속 모델 발탁

32 minutes ago

하나투어, '한·일 야구 레전드 경기 직관' 여행 상품 출시

32 minutes ago

필리핀 대통령 "전쟁 원치 않지만 위협과 협박당하지 않아"

37 minutes ago

반도건설, 고양 장항 카이브 유보라' 분양 열기 최고조 "주말 간 1만 2천명 방문"

37 minutes ago

LS전선, 북미 시장 공략 가속화

37 minutes ago

산청서 '살아있는 화석' 긴꼬리투구새우 21년째 발견

37 minutes ago

예멘 후티 반군, 3주 만에 또 美 항모 타격 주장

37 minutes ago

[건설in]"광운대역세권에 진심 담아…지역 가치 높이려 본사 이전 추진"

37 minutes ago

‘보랏빛 향기’ 라벤더 축제에 7만 명 방문

37 minutes ago

"박지성에 골 먹힌 게 너무 열 받아서!"…라이프치히 홈구장에는 '위대한' 지단의 상처가 있다, '지금은 경기장 투어 핫플'

37 minutes ago

비오는 여름밤 펼쳐진 짜릿한 경주! 2024 슈퍼레이스 4R [포토]

37 minutes ago

수리온 200여대 실전배치 완료

37 minutes ago

'737맥스 잇단 사고' 美 보잉, 형사 기소될 수도…검찰 권고

37 minutes ago

이재명 "당대표 사임"…원희룡 "연임 위해 사퇴하는 희대의 코미디"

37 minutes ago

컴포즈커피, 여름 한정 저당·저칼로리 음료 3종 출시

46 minutes ago

정부, 상속세 개편 가속…유산취득세·자본이득세 도입 가시화

46 minutes ago

29일 개통 앞둔 GTX-A 구성역..."수서까지 14분"

47 minutes ago

“올스타전 투수 코치 누구 맡기나” 투수 출신 감독 사라진 KBO, 이강철 감독이 생각 못 한 고민에 빠졌다

47 minutes ago

매콤 칼칼! 입에 찰떡 같이 달라 붙는 닭볶음탕 맛집 BEST5

47 minutes ago

'군인 비하'한 140만 유튜버, 진짜 심각한 상황 처했습니다

47 minutes ago

반려묘 떠나보낸 文…“고마웠다. 잘 가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