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거리 늘린 박현경 "숙제 해결…골프가 쉬워진 느낌"

비거리 늘린 박현경

비거리 늘린 박현경

(춘천=연합뉴스) 권훈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두산 매치플레이에서 우승한 박현경은 실력과 인기를 겸한 스타 선수로 꼽힌다.

예쁘장한 외모에 탄탄한 경기력으로 대회 때마다 많은 팬의 사랑을 받는다.

작년까지 4차례 우승한 박현경의 주 무기는 퍼팅이었다.

그는 2021년 퍼팅 부문 1위, 2022년 2위, 그리고 작년에는 4위였다.

박현경이 평균타수와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는 그린 적중률에서 40위 이내에 들지 못하면서도 지난 3년 동안 평균타수 10위 아내에 버틸 수 있었던 비결은 빼어난 그린 플레이였다.

박현경이 그린 적중률이 40위 밖으로 밀린 원인 가운데 하나는 짧은 티샷 비거리였다.

그는 드라이버샷 비거리에서 최근 3년 동안 늘 60위 안팎이었다. 티샷 비거리가 짧으면 아무래도 다음 샷을 긴 클럽을 써야 하기에 그린 적중률이 낮다.

그런데 올해 박현경의 기록에서 눈에 띄는 변화가 일어났다.

두산 매치플레이 전까지 드라이버샷 비거리에서 박현경은 34위(243.25야드)에 자리 잡고 있었다.

작년 57위(238.3야드)와 비교하면 뚜렷하게 비거리가 늘었다.

박현경은 "지난 겨울 훈련 때 비거리를 늘리려고 이를 악물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5∼10야드만 더 나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면서 "전에는 더 뒤에서도 그린에 올리고 더 멀리서도 먼저 퍼트를 넣으면 된다고 생각했지만 그게 아니더라"고 말했다.

박현경은 6주 동안 겨울 전지훈련에서 비거리 늘리기에 시간과 정성을 들였다.

하루도 쉬지 않고 근력 운동에 매달렸다.

"몸이 부서져라 근력 운동을 했다"는 박현경은 스쾃 바벨 무게를 100㎏까지 올릴 만큼 근력이 붙었다.

박현경은 근육량이 많아지면서 체중은 오히려 줄었다.

작년까지는 시즌을 체중 64㎏로 시작해 시즌을 마칠 때면 60㎏ 정도였다는 박현경은 올해는 62㎏로 시작했다.

박현경은 "힘은 더 세지고 덜 지치는 것 같다"고 말했다.

훈련 효과가 나타나면서 드라이버 샷 비거리는 10야드 이상 늘었다.

이렇게 늘어난 비거리 덕분에 이번 시즌 박현경의 경기는 전과 달라졌다.

파 4홀에서 하이브리드 클럽으로 두 번째 샷을 치는 일이 확 줄었다. 박현경은 KLPGA 투어에서 하이브리드 클럽을 누구보다 잘 다루지만, 자주 사용하기 때문이라는 감춰진 진실이 있었다.

박현경은 "골프가 좀 더 쉬워진 느낌"이라고 말했다.

두산 매치플레이 8강전에서 박현경은 KLPGA 투어에서 장타자로 이름 높은 문정민을 만났다.

서너클럽 차이가 났던 드라이버샷 비거리가 한 클럽 정도로 줄어들었다.

'골프가 전보다 쉬워진' 박현경은 문정민을 6홀 차로 따돌리고 4강에 올랐다. 4강전에서도 장타자 이소영을 만났지만, 접전 끝에 이겼다.

경기 스타일이 비슷한 이예원과 결승에서 박현경은 항상 이예원보다 티샷 거리에서 앞섰다. 두 번째 샷을 더 앞에서 더 짧은 클럽으로 쳤다.

박현경의 우승이 꼭 늘어난 비거리 덕분은 아니겠지만, 박현경의 골프는 작년보다 한결 편해진 건 사실이다.

박현경은 "숙제를 해결했다"고 자평했다.

박현경이 올해 목표를 메이저대회 우승과 대상 수상이라고 밝힌 데에는 비거리 증대라는 든든한 뒷배가 있었던 셈이다.

[email protected]

OTHER NEWS

16 minutes ago

TWS, 미니 2집 ‘SUMMER BEAT!’ 선주문량 50만장 돌파

16 minutes ago

최대 501km 연속주행 ‘EV3’… ‘3000만원대’ 전기차 대중화 이끈다

16 minutes ago

DL이앤씨, 소음 줄인 주방 후드로 장영실상 수상

16 minutes ago

[속보] 7개 상임위 수용한 추경호, 원내대표직 사의 표명

16 minutes ago

한동훈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갑작스런 사과, 왜?

16 minutes ago

[2보] 與, 7개 상임위원장 수용키로…원 구성 마무리 수순

21 minutes ago

롯데카드, 많이 쓰면 할인율 높아지는 '라스베이거스카드' 출시

21 minutes ago

박찬대 "與, 입법청문회 불참해놓고 맹비난, 도둑이 매 들어"

21 minutes ago

벤츠 공식 딜러 한성자동차, 조선 팰리스와 MOU

21 minutes ago

조현아 "일 빨리 그만두고 싶어 노후자금 많이 준비…은퇴 준비율 588%"

21 minutes ago

AI 시대 HBM만 수혜? 삼성·SK 주종목 낸드플래시 전망도 '맑음'

21 minutes ago

우리은행, 베트남 하노이 롯데몰에 영업점 개설

21 minutes ago

'광주교육청 지방공무원 9급' 필기 경쟁률은?…8.78대 1

21 minutes ago

거부권·수사권·감사권… ‘행정권력 무력화’ 노리는 野

22 minutes ago

호기심에 유전자 검사했더니, 삼촌이 아빠?…드러난 엄마의 '과거'

22 minutes ago

"대화 의사 있어" vs "논의 대상 아냐"...휴진은 제각각

22 minutes ago

"각방 쓰던 남편, 결국 외도...관계 회복, 어쩌면 좋나요?"

22 minutes ago

북미서 'LG 미래전략' 직접 챙긴 구광모… "빅스텝 만들자"

22 minutes ago

[속보]추경호, 의총서 원내대표직 사의 표명

22 minutes ago

원·달러 환율, 1.7원 오른 1390원 개장

22 minutes ago

에어부산, 인천~삿포로 1년간 누적 탑승객 13만 명 돌파

22 minutes ago

"토큰증권 시장 선도"…신한은행-증권, 세종텔레콤과 업무협약

31 minutes ago

"우리금융 포스증권 인수로 증권 자문업 새 영역 열 것"

31 minutes ago

삼성증권 연금 자산 17조원 돌파

31 minutes ago

차바이오텍 NK세포치료제 국가신약개발사업 지원 과제 선정

31 minutes ago

더보이즈 주연 ‘시선 강탈하는 오버핏 의상’ [MK포토]

31 minutes ago

동아대, ‘수익창출형 통합 산단’으로 글로벌 비즈니스 모델 제안

31 minutes ago

백종원, 허경환에 경고 “내 뒷담화하지 마” 예민함 폭발(백패커2)[결정적장면]

31 minutes ago

'팔만전자' 수성 어렵네… 증권가 "12단 HBM3E 안착 과제"

31 minutes ago

"외계인들로부터 지구나 지켜라"

31 minutes ago

티웨이항공, 25일부터 추석 국내선 항공권 판매…총 550편 운항

31 minutes ago

아시아나 화물 품는 에어인천…인화정공 上

31 minutes ago

1600만원에 사서 되팔면 2배 ‘버킨백’…원가는 140만원

39 minutes ago

[특징주] ‘에어인천 실소유주’ 인화정공, 상한가… 아시아나 화물 인수 호재

39 minutes ago

분당서울대병원 산부인과 김현지 교수, 우수신진연구사업 최종 선정

39 minutes ago

[mhn포토] 윤이나, 아이쿠 머리야

39 minutes ago

우유를 마시는 것이 몸에 좋은가요? 영양 전문가 검토

39 minutes ago

“올드카라고?! 미친 성능으로…!” 벤츠 W201 전설을 복원하다

39 minutes ago

“X발X아, 니는 돈도 X도 없고” 김호중 욕설 영상 공개... “쇠파이프도 들었다”

39 minutes ago

무명 개그맨, '82만' 유튜버 되더니 '연 수입' 적나라하게 깠다 (+금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