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쏟아지는 주문에 매일 연장근무”…즐거운 비명 지르는 ‘이 회사’

LS전선·대한전선 생산라인 풀가동

1분기 비수기에도 업계 호실적

“잔업 늘어 직원들 연장 근무도”

AI 개발·노후 전력망 교체 수요 영향

“쏟아지는 주문에 매일 연장근무”…즐거운 비명 지르는 ‘이 회사’

LS전선 경북 구미공장에서 직원이 초고압 케이블을 생산하고 있다. [사진 제공 = LS전선]

전선업계가 넘쳐나는 수주 물량 덕에 생산 라인을 ‘풀가동’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생성형 인공지능(AI) 열풍으로 세계 곳곳에 데이터센터 설립이 잇따르고 북미를 중심으로 반도체·전기차 배터리 공장이 대거 신설되면서 글로벌 전력망 투자가 급증한 덕분이다.

19일 LS전선 1분기 보고서에 따르면 LS전선의 수주잔고는 전년 동기 대비 53.5% 증가한 4조5591억원을 기록했다. LS전선 구미공장의 나동선 가동률은 104%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7.1% 포인트 높아졌다. 나동선은 겉에 아무것도 씌우지 않은 구리줄로 가공 송전선과 배선선, 전력 케이블 등을 만드는 핵심 소재다.

구미공장의 고압·초고압 케이블 가동률은 105.9%로 1년 전보다 3.1% 포인트 상승했고 저압·중압 케이블 생산 라인 가동률은 101.3%로 집계됐다. 전선 판매가 호조세를 보이면서 재고자산 규모는 지난해 말 1조2198억원에서 올해 1분기 1조1058억원으로 9.3% 감소했다.

LS전선 자회사인 LS에코에너지도 수주가 호조를 보이고 있다. 올해 1분기 수주잔고가 전년 동기 대비 50.9% 증가한 2140억원에 달했다. 특히 베트남 하이퐁에 있는 LS-VINA의 수주잔고는 1913억원으로 1년 전보다 69.6% 급증했다.

“쏟아지는 주문에 매일 연장근무”…즐거운 비명 지르는 ‘이 회사’

한승진 LS에코에너지 경영지원본부장은 “베트남 공장에서 생산하는 수출용 케이블은 공장을 24시간 풀가동해야 고객에 보내기로 한 물량을 겨우 맞출 수 있다며 “잔업이 크게 늘어 직원들 연장 근무도 늘었다”고 말했다. 한 본부장은 “분기보고서상 LS-VINA의 전력 케이블 라인 전체 가동률은 84%로 집계돼 있지만 최종 단계에서 (전선을)뽑아 코팅하는 공정은 풀가동되고 있다”며 “현지 판매용 제품의 경우 베트남 경기가 회복되면서 수요가 살아나고 있는 것이 피부로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대한전선의 1분기 수주잔액은 1조938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5.2% 증가했다. 당진공장의 전선 생산설비 가동률은 87%를 기록했다.

통상 1분기는 전선업계 비수기로 꼽히지만 전선 업체들은 호황을 누렸다. LS전선의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은 73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 증가했다. 자회사인 LS에코에너지는 매출 1799억원, 영업이익 97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5.4%) 모두 역대 1분기 기준 최대치다. 대한전선은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63% 증가한 288억원에 달했다.

전선업계는 올해가 ‘슈퍼 사이클’의 원년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미국에서는 AI 관련 산업과 데이터센터 외에도 반도체·전기차 공장 건설, 노후 전력망 교체 등으로 케이블 수요가 급증하면서 전력망 투자가 본격화되고 있다.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소가 늘면서 전선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에 따르면 글로벌 전력 수요는 2026년까지 연간 3.4%씩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에 해저케이블 신공장 건설을 추진 중인 LS전선은 최근 미국 에너지부(DOE)로부터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조항에 따라 9906만 달러(약 1365억원)의 투자세액공제를 받기도 했다. LS전선은 지난 3월 덴마크 CIP사와 대만 펑미아오 해상풍력사업의 해저케이블 우선협상대상자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네덜란드 국영 전력 회사 테네트로부터 유럽 북해 해상풍력 초고압직류송전(HVDC) 케이블 공급 계약을 2조원대에 따냈다. LS에코에너지는 지난달에 덴마크에 1300만달러(약 176억원) 규모의 초고압 케이블을 공급했다.

OTHER NEWS

27 minutes ago

‘돈 보따리’ 가져올 경기권 개발호재 여기에 多있네

27 minutes ago

공차코리아, 검증된 인기 ‘망고&딸기 미니펄’ 8종 출시

27 minutes ago

만루 득점 찬스 실패하는 구본혁

27 minutes ago

‘상승세 꺾였다‘ 이제 4위 추락 위기 몰린 LG, 선발 공백 뼈아프다

27 minutes ago

김건희 여사에 '인형 아가씨'라는 카자흐 언론.."비결은 성형" 묘한 논조

27 minutes ago

천지창조와 인간의 기원, 선악과·십계명… 성서학자, 이스라엘 대사가 들려주는 유쾌명쾌 창세기

27 minutes ago

법적대응 예고한 쿠팡 "로켓배송도 중단될 수 있어"

33 minutes ago

'고양~양주~의정부' 잇는 교외선 20년만에 올해말 운행 재개

33 minutes ago

맥도날드, 노브랜드, 쉐이크쉑...신메뉴는?

33 minutes ago

[김동완의 오늘의 운세] 2024년 6월 16일

33 minutes ago

‘아내 덕에 로또 맞았다’ .. ‘300억’ 건물주 여배우와 결혼한 스타 부부의 재산

33 minutes ago

박세리 父 사문서위조, 새만금 3천억 관광사업에 이용됐다

33 minutes ago

與배현진, 잠실 토지거래허가 연장에 "文정부 부동산 실패 미봉책"

33 minutes ago

[오늘의 장바구니] 롯데마트·CJ올리브영·이마트24 외

33 minutes ago

위례신사선 사업 지연 16년에...하남시 “하루 빨리 재추진해야”

39 minutes ago

'400호 금자탑' 박병호 "삼성-LG 함께 축하해줘 감동…야구인생 마지막 목표 있다" [인터뷰]

39 minutes ago

기다렸다는 듯이 전량 매도?...'동해 유전' 주가 치솟자 현금화 [Y녹취록]

40 minutes ago

[ST포토] 김경문 감독, '물 건너간 스윕(?)'

40 minutes ago

팬 천 명과 프리허그한 BTS 진…성추행 논란도

40 minutes ago

뉴욕 오피스 빌딩도 헐값 매각… 세계 상업용 부동산 한파

40 minutes ago

“납입한도 2배, 비과세 한도도 상향”…‘만능통장’ ISA 매력 커질까

40 minutes ago

일생에 한 번은 행복을 공부하라 [신간]

45 minutes ago

8조 시장 잡아라…아파트 관리도 '랜드마크' 수주 경쟁

45 minutes ago

초음속 여행 시대 돌아오나? 뉴욕~런던 3시간 30분 걸린다는 초음속 여객기 디자인 공개

45 minutes ago

결국 우려했던 일이…방탄소년단 진, ‘허그회’에서 기습 뽀뽀한 여자는?

45 minutes ago

“갑질 시작 됐네” 중국산 전기차 점점 설 자리 잃어

45 minutes ago

삼성 ‘갤 A35 5G’ 내주 출시… 가성비폰 위력 보여줄까

45 minutes ago

"장사 망하게 해주겠다"…구청 직원이 바닥에 술 버리고 '적반하장' [영상]

45 minutes ago

연애 예능 나오고 잘 나가는 줄 알았는데 배달일 하고 있다는 남자 연예인

45 minutes ago

얼굴 뼈 발달 못하는 ‘네이거 증후군’… 전세계 100명뿐 이라는데, 어떤 모습일까?

45 minutes ago

방콕 도심에 나타난 괴수?…시커멓게 달라붙은 정체

45 minutes ago

"편의점 10곳이나 돌았어요"…'품절 대란' 벌어진 간식 정체

45 minutes ago

“백종원도 울고 가겠네” 오세훈이 개발한 ‘이 라면’ 100만봉 팔렸다

56 minutes ago

힘 빠진 KIA, 이제 삐끗하면 4위 추락… 충격의 4연속 루징시리즈, 분위기 쇄신책 나올까

56 minutes ago

채시라, 자연스럽고 싱그러운 내가 좋아! 깔끔한 스트라이프 셔츠-숏팬츠 외출룩

56 minutes ago

칠곡군, 기후위기 탄소중립 공무원 환경교육 실시

56 minutes ago

"백종원이 옷 단속 하겠네"..소유진, 이렇게 글래머였어?

56 minutes ago

“켈리 투구 수 보고 놀랐다…” 1R 우완, LG 상대로 배운 건

56 minutes ago

“와 디자인 진짜 미쳤다”..천조국이 내놓은 대형 전기 SUV, 기아 EV9 ‘초긴장’

56 minutes ago

이마트에브리데이 첫 희망퇴직…다음 달 이마트와 합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