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또 내렸다…고정이냐 변동이냐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또 내렸다…고정이냐 변동이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금리 인하 시점을 둔 혼란이 이어지면서 신규 주택담보대출을 앞둔 금융소비자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 최근엔 한동안 주춤했던 변동형 상품의 비중이 재차 늘고 있는 추세다.

은행권에선 예측대로 하반기 금리 인하가 단행되더라도 대출금리에 곧바로 적용되는 것은 아닌 만큼, 섣부른 기준금리 예측보다는 현재의 금리 수준을 기준으로 득실을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한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5대 시중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지난 17일 기준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신규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기준 3.80~6.80%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달 초(3.90~6.86%) 대비 상단은 0.06%포인트, 하단은 0.10%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이런 약보합세의 배경엔 시장금리의 하락과 금융당국·은행의 가계대출 관리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예·적금 등 조달금리 하락으로 지난달 코픽스는 전월 대비 0.05%포인트 내린 3.54%를 기록하는 등 다섯 달 연속으로 하락세를 나타냈지만, 지난달 주택담보대출 증가분만 4조5000억원에 달하는 등 가계부채가 거듭 상승할 기미를 보이면서 금리를 조절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와는 달리 혼합형(고정형) 주택담보대출은 반등하고 있다. 4대 은행의 혼합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3.34~5.70%로 지난 4월 초(3.06~5.70%)와 비교하면 상단은 유사한 수준이나, 하단은 28bp(1bp=0.01%) 상승했다. 혼합형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오르고 있는 것은 준거 금리로 활용되는 은행채 수익률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4월1일 은행채 5년물 AAA등급의 수익률은 3.731%였으나, 이후 이란-이스라엘 간 긴장이 고조되면서 4월 말엔 3.956%로 4%대에 근접하기도 했다. 중동분쟁이 다소 진정되면서 은행채 금리는 이달 들어 3.7~3.8% 수준을 횡보하고 있는 상태다.

이렇듯 변동-혼합형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상이한 흐름을 보이면서 금융소비자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다. 당장 혼합·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간 금리 차이를 보면 지난달 초엔 상·하단이 각기 0.84%포인트, 1.16%포인트에 달했지만 지난 17일 기준으론 0.46%, 1.10%로 축소됐다.

금리 전망도 시시각각 바뀌고 있다. 지난달까지만 해도 이란-이스라엘 분쟁 등의 여파로 금리를 인상할 수 있단 관측까지 제기됐지만, 최근엔 4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예상치를 하회한 3.4%를 기록하는 등 호조세를 보이며 재차 하반기 금리 인하 가능성이 부상하고 있어서다.

이런 상황에서 한동안 주춤했던 신규 주택담보대출 중 변동금리 비중도 올해 들어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신규 주택담보대출 중 변동금리 비중은 1월 34.1%, 2월 34.4%, 3월 42.5%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금명간 금리 인하가 단행될 것으로 보는 금융소비자가 점차 늘고 있다는 의미다.

다만 은행권에선 기준금리 등락에 베팅하기보단 현실의 금리로 득실을 따져보는 게 유리하다고 조언한다. 기준금리가 대출금리에 영향을 주는 것은 사실이나, 시차를 두고 적용되는 점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시중은행 한 관계자는 "올해 변동금리를 선택한 금융소비자들은 Fed가 연내 2~3회 기준금리를 내리면 한은도 따라 금리를 조정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듯하다"면서 "하지만 Fed와 한은의 금리 인하에도 시차가 있고, 기준금리 인하와 대출금리 인하 간에도 시차가 있다는 점을 간과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혼합·변동금리의 갭(gap)이 크지 않다면 변동금리가 훨씬 메리트가 있겠으나, 50bp 정도의 차이가 있다면 혼합금리를 선택한 뒤 3년 후 (변동금리로) 갈아타는 것이 유리하다"면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강화 등으로 기존 대출금액을 그대로 대환대출할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는데, 오히려 그렇다면 현재 대출 시점에 더 낮은 금리로 대출하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강조했다.

유제훈 기자 [email protected]

부애리 기자 [email protected]

☞ 시어머니 간병 갈등 커지자…남편 "장모님은 조퇴하고 간병했잖아"

☞ "1+1 행사제품인줄 알았는데"…'깨알 글씨'로 눈속임하는 대형마트

☞ '뺑소니' 논란에도 콘서트 강행한 김호중 "모든 진실은 밝혀질 것"

OTHER NEWS

57 minutes ago

野원내대표, 국회의장에 90도 인사

1 hour ago

성동일 "김동욱, 결혼식 불참 오해 풀었다…장인이 내 고등학교 선배"('하이재킹')

1 hour ago

그들은 왜 웃통을 벗었는가… 폭염 속에 에어컨 고장난 비행기가 이륙이 지연된다면... (영상)

1 hour ago

580억 원 규모 몽골 지하철 사업관리용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1 hour ago

"지금 계약하면 1년 기다려" 고물가에도 하이브리드車 인기절정..LPG도 조용한 질주

1 hour ago

세계 최초 AI 미인대회의 기이한 등장

1 hour ago

인터넷신문협회, 인터넷신문윤리위원회서 탈퇴

1 hour ago

[공식발표] ‘드디어 나갔다’ 은돔벨레, 2년 반 임대 끝 토트넘 방출…허공에 날린 1103억

1 hour ago

“역시 SUV 끝판왕” 신형 레인지로버 벨라 사전계약 시작

1 hour ago

배 아파 병원 갔는데 "변비니 집에 가라"..다음날 사망한 소녀 [헬스톡]

1 hour ago

"어디에 집 살까" 청약 인파 몰린 곳보니....이 지표 영향 컸다

1 hour ago

김희선, IFM때 이태원 땅 다 사놨어...“갖고싶은 거 말해, 다 사줄게” (‘밥이나 한잔해’) [Oh!쎈 리뷰]

1 hour ago

헤즈볼라, 이틀째 이스라엘 맹공…이스라엘 "이란도 책임"

1 hour ago

손흥민, 세계 20위 “韓 역사 최고 선수”…‘TOP 3’ 모두 레알 차지

1 hour ago

채수빈,'단아하게 입장'

1 hour ago

美 전기차 구매자들, IRA덕에 10억弗 이상 절약했다

1 hour ago

[에디터의 창] 윤석열 정권의 공모자들에게

1 hour ago

경찰, 대한전선 당진공장 압수수색… 산업기술 유출 의혹

1 hour ago

"권도형 측, 6조 원대 벌금 납부하기로 합의"

1 hour ago

거창군, 여름 추천 여행지 6곳 소개

1 hour ago

'휴진' 예고한 서울대병원 교수들, 국회에 "만나자" 제안

2 hrs ago

힘에 부친 전미르 향한 롯데 김태형 감독의 당부 “맞아도 똑같이 초구부터 꽂아라”

2 hrs ago

동백전 5만원 이상 기부하면 추가 지원금 준다

2 hrs ago

두꺼운 벨트가 가슴선까지 한껏 올라가…나연, L사 833만원 원피스입고 컴백

2 hrs ago

의대교수 집단휴진 확산일로...'직업자유'vs'국민생명' [앵커리포트]

2 hrs ago

시간당 1500명 탑승, 연간 60만명 이용… 2026년 6월까지 10인승 캐빈 50대 설치

2 hrs ago

지하철서 '떡실신'한 이준석 포착…관용차는 어디에

2 hrs ago

사체로 발견된 천연기념물 산양, 결국 1000마리 넘었다

2 hrs ago

中노인이 1000원에 산 중고책, 알고보니 '군사기밀'…총 200권 적발

2 hrs ago

與김선교, 野이소영 향해 “국토위원 배정 지적, 우원식에 따져라”

2 hrs ago

[MD포토] 채수빈, '사랑스러운 미니하트'

2 hrs ago

TSMC와 격차 더 벌어진 삼성전자 파운드리

2 hrs ago

세계1위 반도체장비사 CEO "삼성 놀라운 기업…한국 투자 늘리는 중"

2 hrs ago

본설렁탕, 메뉴 개편 테스트 매장 운영…“고기가 2배 더”

2 hrs ago

변우석,'훈훈한 비주얼'

2 hrs ago

초유의 예금 인출 사태에도…'새마을금고 개혁'은 없었다

2 hrs ago

전기차 배터리, 10분 만에 갈아 낀다…현대차-LG엔솔 '맞손'

2 hrs ago

미국 출장 마친 이재용 "삼성답게 미래 개척하자"

2 hrs ago

‘글래머’ 효민, 위에서 찍힌 비키니 사진 보니 ‘아찔’ (+몸매)

2 hrs ago

테슬라 사이버트럭 중고매물 확대..신차보다 30% 비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