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년차 고현정, 45년차 최화정…이제야 ‘좋은 댓글’ 봤다는데

35년차 고현정, 45년차 최화정…이제야 ‘좋은 댓글’ 봤다는데

▲유튜브 '고현정' 영상 갈무리

배우 고현정씨가 지난 10일 자신의 이름으로 유튜브 채널을 시작했다. ‘유튜버’ 고현정이 되고자 결심한 계기로 그는 조심스럽게 자신을 둘러싼 여론을 언급했다.

이날 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그는 올해 1월 가수 겸 작곡가 정재형씨의 유튜브 콘텐츠에 출연했던 일을 떠올렸다.

고현정씨는 “(정재형씨 채널) 댓글을 봤는데 저는 어디 나가서 그렇게 좋은 말을 들어본 적이 없다. 너무 좋은 말을 많이 듣고 제가 진짜 막 엉엉 울었다. 진짜 나쁜 말만 많이 들었다”면서 “그래서 제가 너무 엉엉 울고 ‘아 다 나를 싫어하진 않는구나’ 그래가지고 오해가 풀린 거다. 그래서 이 감사함을 좀 표하고 싶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씨는 “그래서 이제 막 (댓글을) 한 번 본 거를 세 번인가 봤다. 근데 고민을 하던 차에 연락이 왔다”면서 “그런 콘텐츠에 자주 나오셨으면 좋겠다고. 그 두 가지면 명분은 충분하다 싶고, ‘해야 되겠다’ 그렇게 마음을 먹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35년차 고현정, 45년차 최화정…이제야 ‘좋은 댓글’ 봤다는데

▲유튜브 '안녕하세요 최화정이에요' 영상 갈무리

공교롭게도 이튿날 배우 최화정씨도 유튜브 ‘안녕하세요 최화정이에요’ 채널에서 비슷한 이야기를 꺼냈다. 유튜브 활동을 해야할지 고민하던 시간을 두고 그는 “1년을 고민한 거다. 오죽하면 내가 타로를 봤다. 한 장을 뽑았더니 하시면 내가 굉장히 위로받고 힐링을 받는다고 했다”면서 “댓글들은 막 좋은 것만 있지 않나. 나는 울 뻔 했다. 무슨 댓글이 이렇게 좋아. 맨날 막 ‘죽어라’ ‘이쁜 척’ 이런 것만 있다가 ‘언니~’ 이러니까 그게 너무 좋더라”고 전했다.

고현정씨는 1989년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선’으로 당선되면서 연예계에 데뷔한 35년차, 최화정씨는 그보다 10년 전인 1979년 데뷔한 45년차 배우다. 도합 80년의 경력을 가진 이들이 이제서야 자신에게 우호적인 댓글을 보면서 눈물을 흘렸다는 이야기는 한국 사회에서 여성 배우들이 걸어온 현실을 압축적으로 담고 있다.

특히 고현정씨의 경우 앞서 출연한 정재형씨의 유튜브 콘텐츠 영상 제목 에서 볼 수 있듯 온갖 루머와 미디어의 관음증적 시선에 시달려왔다. 특히 그가 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과 이혼한 2003년 11월엔 스포츠·연예 매체들이 확인되지 않은 소문을 ‘미스터리’라며 대대적으로 보도한 가운데 ‘고현정 이혼 특집판’이 나오기도 했다. 지상파 3사(KBS·MBC·SBS) 메인 뉴스에서도 그의 이혼과 위자료 등을 다뤘다.

35년차 고현정, 45년차 최화정…이제야 ‘좋은 댓글’ 봤다는데

▲2003년 11월19일 SBS, MBC, KBS 메인뉴스에서 고현정씨 이혼 소식을 다룬 뉴스 갈무리

35년차 고현정, 45년차 최화정…이제야 ‘좋은 댓글’ 봤다는데

▲고현정씨 유튜브 영상 관련 일부 보도 제목들

그로부터 11년이 지난 2024년 5월 현재는 어떨까. 지난 17일 공개된 는 고씨가 1995년 연예계를 떠나 결혼한 뒤 3년간 신혼 생활을 보낸 도쿄 니혼바시에서 좋아했던 식당과 상점등을 찾은 에피소드를 담담하게 풀어냈다. 이후 실제 영상보다 과장된 보도들이 나온 가운데 일부 매체는 고씨가 한 번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은 엄마로서의 이야기, 자녀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처럼 단정한 제목을 썼다. , , 등 누리꾼들이 고씨가 ‘콘텐츠 잘 보고 있다’는 연락을 받아 놀랐다는 말에 ‘자녀 연락을 받은 것 같다’며 추측했다고 인용하는 식이다. 

방송사 중에선 채널A ‘뉴스톱10’이 출연한 변호사를 통해 “사람들이 자녀들이 연락한 것 아닐까 추측을 하고 있는데 어떻게 보면 굉장히 똑똑한 마케팅 행보”라고 했다.

35년차 고현정, 45년차 최화정…이제야 ‘좋은 댓글’ 봤다는데

▲유튜브 '고현정' 갈무리

OTHER NEWS

1 hour ago

세계 최초 AI 미인대회의 기이한 등장

1 hour ago

인터넷신문협회, 인터넷신문윤리위원회서 탈퇴

1 hour ago

[공식발표] ‘드디어 나갔다’ 은돔벨레, 2년 반 임대 끝 토트넘 방출…허공에 날린 1103억

1 hour ago

“역시 SUV 끝판왕” 신형 레인지로버 벨라 사전계약 시작

1 hour ago

배 아파 병원 갔는데 "변비니 집에 가라"..다음날 사망한 소녀 [헬스톡]

1 hour ago

"어디에 집 살까" 청약 인파 몰린 곳보니....이 지표 영향 컸다

1 hour ago

김희선, IFM때 이태원 땅 다 사놨어...“갖고싶은 거 말해, 다 사줄게” (‘밥이나 한잔해’) [Oh!쎈 리뷰]

1 hour ago

헤즈볼라, 이틀째 이스라엘 맹공…이스라엘 "이란도 책임"

1 hour ago

손흥민, 세계 20위 “韓 역사 최고 선수”…‘TOP 3’ 모두 레알 차지

1 hour ago

채수빈,'단아하게 입장'

1 hour ago

美 전기차 구매자들, IRA덕에 10억弗 이상 절약했다

1 hour ago

[에디터의 창] 윤석열 정권의 공모자들에게

1 hour ago

경찰, 대한전선 당진공장 압수수색… 산업기술 유출 의혹

1 hour ago

"권도형 측, 6조 원대 벌금 납부하기로 합의"

1 hour ago

거창군, 여름 추천 여행지 6곳 소개

1 hour ago

'휴진' 예고한 서울대병원 교수들, 국회에 "만나자" 제안

1 hour ago

힘에 부친 전미르 향한 롯데 김태형 감독의 당부 “맞아도 똑같이 초구부터 꽂아라”

1 hour ago

동백전 5만원 이상 기부하면 추가 지원금 준다

1 hour ago

두꺼운 벨트가 가슴선까지 한껏 올라가…나연, L사 833만원 원피스입고 컴백

2 hrs ago

의대교수 집단휴진 확산일로...'직업자유'vs'국민생명' [앵커리포트]

2 hrs ago

시간당 1500명 탑승, 연간 60만명 이용… 2026년 6월까지 10인승 캐빈 50대 설치

2 hrs ago

지하철서 '떡실신'한 이준석 포착…관용차는 어디에

2 hrs ago

사체로 발견된 천연기념물 산양, 결국 1000마리 넘었다

2 hrs ago

中노인이 1000원에 산 중고책, 알고보니 '군사기밀'…총 200권 적발

2 hrs ago

與김선교, 野이소영 향해 “국토위원 배정 지적, 우원식에 따져라”

2 hrs ago

[MD포토] 채수빈, '사랑스러운 미니하트'

2 hrs ago

TSMC와 격차 더 벌어진 삼성전자 파운드리

2 hrs ago

세계1위 반도체장비사 CEO "삼성 놀라운 기업…한국 투자 늘리는 중"

2 hrs ago

본설렁탕, 메뉴 개편 테스트 매장 운영…“고기가 2배 더”

2 hrs ago

변우석,'훈훈한 비주얼'

2 hrs ago

초유의 예금 인출 사태에도…'새마을금고 개혁'은 없었다

2 hrs ago

전기차 배터리, 10분 만에 갈아 낀다…현대차-LG엔솔 '맞손'

2 hrs ago

미국 출장 마친 이재용 "삼성답게 미래 개척하자"

2 hrs ago

‘글래머’ 효민, 위에서 찍힌 비키니 사진 보니 ‘아찔’ (+몸매)

2 hrs ago

테슬라 사이버트럭 중고매물 확대..신차보다 30% 비싸

2 hrs ago

청약통장 月 25만원까지 인정… 청년층 당첨기회 열린다

2 hrs ago

JTBC 앵커 “권익위 말대로면 ‘배우자 명품백 받아도 되냐’ 비판 쏟아져”

2 hrs ago

카자흐 언론, 김건희 성형수술·논문 표절 의혹 다뤄

2 hrs ago

"원전 있는 곳에 우라늄 있다"…5년새 233% 뛰었네

2 hrs ago

AI 데이터센터 늘자, 전력 공급 대안으로 뜨는 이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