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하르키우 1만명 긴급 대피

우크라 하르키우 1만명 긴급 대피

러시아의 포격으로 파괴된 우크라이나 하르키우 외곽의 한 마을. 하르키우 주당국은 17일 러시아 접경 하르키우 지역 주민 9900여명을 대피시켰다고 밝혔다. /EPA 연합뉴스

지난 10일부터 러시아군의 대규모 공격을 받고 있는 우크라이나 동북부 하르키우의 전황이 악화하면서 이번 전쟁이 또 한 번의 고비를 맞이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이 지역에서 민간인을 대거 소개(疏開)하며 방어전에 본격 돌입했고, 러시아는 하르키우 전선 전역에 연일 수백 차례의 포격을 가하며 우크라이나군을 몰아붙이는 중이다. 하르키우는 우크라이나 제2의 도시이자 최대 공업도시로, 2022년 2월 개전 직후 러시아군에 점령됐다가 그해 가을 우크라이나군의 반격으로 간신히 수복된 곳이다.

키이우포스트 등 우크라이나 매체들은 19일 “러시아군 선봉 부대가 하르키우시(市) 인근 약 10~12㎞ 지점까지 접근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군사 매체들도 “쌍안경으로 하르키우시 외곽을 직접 관측할 수 있는 거리까지 진격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러시아 포병이 하르키우 시내를 직접 포격할 수 있을 만큼 가까운 거리다. 올렉산드르 시르스키 우크라이나 총사령관도 “러시아의 공격으로 전투 지역이 70㎞가량 확대됐다”며 이와 같은 분석을 간접적으로 뒷받침했다. 미국 싱크탱크 전쟁연구소(ISW)에 따르면 러시아가 지난 일주일간 점령한 영토는 약 278㎢에 달한다.

우크라 하르키우 1만명 긴급 대피

그래픽=김하경

러시아는 공세의 고삐를 계속 조이고 있다. 하르키우주(州) 군사행정부는 “러시아군이 국경 전체를 따라 하루 200~400차례의 포격을 계속 퍼붓고 있다”며 “러시아군의 추가 공세에 대한 방어 준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러시아군에 점령된 것으로 알려진 12개 마을을 비롯, 전선 인근 수십 개 마을에 모두 대피령을 내려 총 9900여 명의 민간인이 대피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의 강력한 저항에 부딪히기 전까지 최대한 전진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만약 하르키우가 러시아 손에 넘어간다면 이번 전쟁의 큰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일단 “하르키우시는 목표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17일 중국 방문 중 기자회견에서 “하르키우 공격은 우크라이나의 러시아 접경지 공격에 대한 대응”이라며 “우크라이나 동부에 ‘완충지대’를 조성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와 AP 등 주요 외신도 군사 전문가들을 인용해 “하르키우를 직접 공격하기에는 러시아군 병력이 부족하다”는 평가를 내놨다. 일부 우크라이나 군사 전문가들은 그러나 “러시아의 기만 작전일 수 있다”며 “일단 충분한 공간을 확보한 뒤 병력을 보강해 조만간 하르키우 공세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도 18일 “상황이 통제되고 있지만 안정된 것은 아니다”라며 “러시아군은 하르키우시 점령이 어렵다는 것을 알지만 이 방면 어딘가에서 약점을 포착하면 계속 밀고 들어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러시아의 공세를 막아내기 위해 제공권 획득이 중요하다”며 “최소 120~130대의 현대식 항공 전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우크라이나 공군은 앞서 1일 “이번 달부터 유럽 국가들이 제공한 F-16 전투기가 우크라이나에 도착한다”고 밝혔다. 우선 덴마크가 제공한 19대가 배치될 예정이다.

-

🌎조선일보 국제부가 픽한 글로벌 이슈! 뉴스레터 구독하기 ☞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275739

🌎국제퀴즈 풀고 선물도 받으세요! ☞ https://www.chosun.com/members-event/?mec=n_quiz

OTHER NEWS

2 hrs ago

1루주자 황급히 밀어 버린 수비수…인필드아웃에 당황한 타율 1위 주자 '오해가 있었네' [곽경훈의 현장]

2 hrs ago

[오늘의 운세 나침반]2024년 6월 22일

2 hrs ago

9급 공무원 합격, 여성 49%…30대 33%로 가장 많아

2 hrs ago

'2연속 루징' 롯데 자이언츠...캡틴 전준우 복귀 시동...내주 합류 전망

2 hrs ago

미 금융제재에 러-중 무역도 ‘빨간불’…송금 길 거의 막혔다

2 hrs ago

블랙핑크 지수, 나탈리 포트만 옆에서 ‘찰칵’

2 hrs ago

‘자동군사개입’ 혈맹맺더니...푸틴이 김정은에 준 선물도 엄청나네

2 hrs ago

남원시, 1960년생 폐렴구균13가 무료 예방접종 실시

2 hrs ago

엔화 약세에…달러·엔 환율 두달 만에 159엔 돌파

2 hrs ago

우크라에 7만원 기부했다가…"20년 징역이라니" 발칵

2 hrs ago

北에 러 수호이機 넘기나...푸틴의 군사 옵션은

2 hrs ago

스테이씨 수민,'시선 사로잡는 각선미'

2 hrs ago

[내일날씨] 장마 본격 시작…전국 곳곳서 장맛비

2 hrs ago

눈에 보이지 않은 세계를 찾아서… 추상미술 활짝 피다

2 hrs ago

(AMPLIACIÓN) La hermana del líder norcoreano insinúa que enviarán más globos con basura

2 hrs ago

“이범호 감독이 KIA 잘 만들었다, 상대 팀이지만…” 김경문 아낌없는 칭찬&격려, 66세 사령탑의 품격[MD광주]

2 hrs ago

"채은성 타율이 5푼 정도 올라오면…" 한화 5강도 가능할 텐데, -5 지우기가 너무 어렵다

2 hrs ago

35도 무더위에…건설업계 혹서기 안전관리 강화

2 hrs ago

미 금융시장 '트럼프플레이션' 대비…골드만삭스 "금 사라"

2 hrs ago

‘지뢰 매설’ 북한군, 세 번째 군사분계선 침범…경고사격에 북상

2 hrs ago

삼성SDI, '앙골라 농촌 ESS용' 배터리 모듈 수주

2 hrs ago

한국, 세계주니어 여자 핸드볼 2연승…메인라운드 진출

2 hrs ago

나경원 "통합의 정치해야지, 제2의 연판장인가"

2 hrs ago

프로야구 최다안타왕 등극한 손아섭의 다음 목표

2 hrs ago

유호정, 7년 만에 근황 "미국 체류, 아이들과 시간 갖고 싶었다"[지금백지연]

2 hrs ago

"몸매 좋은 건 알았지만"...클라라, 엄청난 근황 전해졌다

2 hrs ago

강남, 용산, 성수 분양가 수십억 튀어오른 '초호화 전략' 뭐길래

2 hrs ago

현빈, 안무연습 중 발목 접질려... 파우 컴백 연기[공식]

2 hrs ago

“아니 이런 방법이?!” 중고차 업계까지 불어닥친 친환경 활동, 전기차와 수소차만 답일까?

2 hrs ago

합참 "북한군 또 군사분계선 침범…경고사격에 북상"

2 hrs ago

[SC이슈] 슬리피, 前소속사 상대 2.8억원 손배소…항소심도 승소

2 hrs ago

손정의, "엔비디아 조기매각으로 200조원 손해봐" 한탄

2 hrs ago

염치가 사라진 정치

2 hrs ago

거절한 줄 알았는데…축구대표팀 사령탑 후보에 '익숙한' 이름이 등장했다

2 hrs ago

[속보] “공무원 6급 상당 직원 연봉이 1억 가까이”…인건비 줄줄 새는 봉산문화회관

2 hrs ago

세븐틴 유닛 정한X원우, 美 ‘오픈 마이크’ 라이브 무대 공개

2 hrs ago

'쓰리 스타' 앞 군기반장 정청래 "증언 거부? 10분간 퇴장!"

3 hrs ago

“국장 정리하고 처음 사봤는데, 왜 내가 사면…” 엔비디아 하락에 신규매수자들 ‘한숨’ [투자360]

3 hrs ago

동해 중부선 개통…신 관동팔경 공동상품 개발

3 hrs ago

경북대사범대부설중, '국제바칼로레아 프로그램' 세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