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러시아, 하르키우 국경마을서 민간인 총알받이로 사용"

"러, 보우찬스크서 35~40명이 포로로 붙잡아"

우크라

러시아군의 공세가 격화되고 있는 하르키우 접경지 주민들이 12일 전화를 피해 하르키우 지정 대피소로 피난하고 있다.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우크라이나 제 2도시 하르키우에 대한 러시아군의 월경 공격으로 지금까지 수천명의 주민들이 대피했다. 2024.05.13 ⓒ AFP=뉴스1 ⓒ News1 정지윤기자

(서울=뉴스1) 박재하 기자 = 우크라이나가 북동부 하르키우주(州)를 공격 중인 러시아가 수십 명의 민간인을 포로로 잡아 총알받이로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16일(현지시간) AFP통신과 CNN에 따르면 이호르 클리멘코 우크라이나 내무부 장관은 이날 러시아군이 하르키우주의 국경도시 보우찬스크에서 민간인 대피를 허용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세르히 볼비노프 하르키우 경찰청 수사국 국장은 약 35~40명의 민간인이 러시아군에 포로로 잡혀있으며 심문당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볼비노프 국장은 "러시아는 이들을 한곳에 가두고 사실상 '인간 방패'로 사용하고 있다"라며 "이들 중 어린이가 있는지는 모르지만 주로 집을 떠나지 않으려던 노인들이었다"라고 말했다.

또 하르키우 군청장 올레흐 시니에후보우 하르키우 주지사는 러시아군이 보우찬스크에 집속탄을 사용해 5명이 다쳤다고 덧붙였다.

보우찬스크는 제2의 도시 하르키우에서 약 60㎞ 떨어진 곳으로, 러시아군은 전날 이곳을 점령한 바 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탄약 및 병력 부족을 겪는 시기를 노려 지난 10일부터 하르키우를 둘러싸고 대규모 공격을 쏟아부었다.

러시아군의 물량공세에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있는 우크라이나는 9000명 가까이 되는 민간인을 대피시키면서 후퇴를 거듭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 김호중, 사고 직후 구리 호텔로…"대표·매니저도 만취였다"

▶ 최태원 차녀 민정씨, 10월 결혼한다…상대는 중국계 미국인

▶ '가만 안 둬' 자녀 학폭 처벌에 담임 협박한 현직 경찰관

OTHER NEWS

49 minutes ago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 또 내렸다…고정이냐 변동이냐

49 minutes ago

미국 시장 진출 9번째 국산 신약은?…HLB·유한양행·HK이노엔 주목

56 minutes ago

조현상 효성 부회장 직접 나서 세계 1위 제품 설명…캄보디아 총리 "투자" 화답

56 minutes ago

해남군, 국도 1호선 기점 ‘땅끝’으로 변경 추진

56 minutes ago

35년차 고현정, 45년차 최화정…이제야 ‘좋은 댓글’ 봤다는데

56 minutes ago

'슈돌' 최민환 子, 가장 사랑하는 사람에 "아빠"[Oh!쎈 포인트]

56 minutes ago

尹대통령 내외, 사리반환 기념식 참석…"한미관계 가까워져 해결 실마리"

56 minutes ago

도마에 난 ‘이 구멍’, 이유 있었다… ‘살림천재’가 알려주는 활용 꿀팁

56 minutes ago

차체 빼고 다 만드는 LG전자, 美 전시회서 SDV 기술 뽐낸다

56 minutes ago

이익의 절반을 CEO에게 주는 SK증권의 셈법

56 minutes ago

우크라 하르키우 1만명 긴급 대피

1 hour ago

1초 만에 펴고 접는 원터치 '파라솔 겸 텐트'

1 hour ago

전문가 Faq: 오크라의 칼륨과 인 함량은 얼마입니까?

1 hour ago

전세계로 퍼지는 K푸드

1 hour ago

이준석 "윤 대통령, 전당대회에 정무수석 보내줘서 감사"

1 hour ago

'TV동물농장' 32마리 견공의 러브하우스

1 hour ago

일본, 고물가로 '100엔숍' 연 매출 1조엔 첫 돌파

1 hour ago

국힘, '채상병 특검 거부' 군불 때기…野 "불안한가? 진실은 언젠가 드러나"

1 hour ago

[사진] 귀국한 김경수 전 지사

1 hour ago

삼척 장미축제 개막

1 hour ago

382조 퇴직연금 쟁탈전… 50대 이상 ‘은행’ 3040은 ‘증권사’

1 hour ago

현대차·기아, 亞서 희비 엇갈린 공장 가동률

1 hour ago

삼성전자의 3가지 경쟁력, 글로벌 AI 시대 이끌 '마스터키'

1 hour ago

[이슈 In] "국민연금 재정안정·소득 보장, 두 마리 토끼 잡을 묘안 있다"

1 hour ago

검찰, '김여사 명품백 고발'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 조사

1 hour ago

이차전지 3사 ‘눈물의 재고떨이’

1 hour ago

"직장 부하 20대 여성과 불륜…시어머니 쓰러져" [어떻게 생각하세요]

1 hour ago

[단독] ‘박정훈 항명 기소’ 군검찰 “대통령실 외압은 쟁점 아니다”

1 hour ago

인육맛 햄버거? 기절초풍할 비건 버거 등장

1 hour ago

엔비디아의 시간…22일을 기다리는 개미들

1 hour ago

PF 구조조정發 부실채권 쏟아진다‥투자사, 자금확보 채비

1 hour ago

도시락 뚜껑 열었더니 진짜 '비트코인' 나왔다

1 hour ago

휘브, '청량한 여름의 소년들'

1 hour ago

선우은숙, 웃음 속 숨은 슬픔 “다이어트, 저절로 됐어요” 고백에 숙연

1 hour ago

속 보이는 얄팍한 계산…김호중, 뺑소니 열흘만에 '음주운전 인정'

1 hour ago

김태형 감독,'반가운 친정팀'

1 hour ago

‘한국 빚더미’ 경고 나선 미국…“2045년 GDP보다 부채가 더 많아진다”

1 hour ago

최진혁, 母에 "미친X아" 욕 먹으며 시티뷰 고층 아파트로 이사…엄마 뒷목 잡았다! ('미우새') [종합]

1 hour ago

"오징어 반갑다"...강원 동해안서 어획량 증가세

1 hour ago

美텍사스 ‘초강력 폭풍’… 최소 4명 숨지고 100만 가구 정전

Kênh khám phá trải nghiệm của giới trẻ, thế giới du lị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