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견 ‘모찌’ 새 주인 찾았다…‘시한부 견주’ 사연 조작 의혹도

유기견 ‘모찌’ 새 주인 찾았다…‘시한부 견주’ 사연 조작 의혹도

유기견 ‘모찌’(왼쪽)와 모찌의 전 보호자가 남긴 편지. 자료 : 동물보호단체 엘씨케이디(LCKD) 인스타그램

위암 말기 판정을 받은 보호자가 장문의 편지와 함께 키우던 반려견을 부탁하며 유기한 사연이 전해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유기견 ‘모찌’가 새 주인을 찾았다.

모찌의 사연을 홍보했던 동물보호단체 엘씨케이디(LCKD)는 16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모찌와 잘 맞아 보이는 가족을 찾아 심사를 통해 입양보냈다”고 밝혔다.

단체는 “모찌의 삶이 대중과 언론의 관심을 크게 받아 저희도 놀랐다”면서도 “저희 입장에서는 다른 보호소 아이들과 똑같이 유기된 아이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모찌를 입양하신 분은 당분간 아이의 안정을 위해 힘쓰고 싶다고 하셨다”면서 “아이가 새로운 가정에 마음 편히 적응할 수 있도록 입양 가족에 대한 지나친 관심과 의심을 거둬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모찌의 사연은 지난 9일 단체의 SNS에 공개돼 화제가 됐으나 보호자가 거짓된 사연으로 모찌를 유기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단체에 따르면 모찌의 전 보호자는 4장 분량의 편지를 남겼는데, 편지에는 “5년 전 가족들을 교통사고로 떠나 보내고 모찌만 보며 버텨왔다”면서 “위암 말기로 시한부 판정을 받아 모찌보다 먼저 가야 한다”고 적혀 있었다.

모찌의 사연이 공개된 이후 보호자가 세상을 떠났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면서 온라인에서는 안타깝다는 반응이 줄을 이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보호자가 거짓된 사연을 편지에 적어 유기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모찌의 원래 이름은 ‘호치’이며, 보호자의 건강 문제가 아닌 ‘입질’을 이유로 유기됐다는 주장이다.

단체는 이같은 의혹에 대해 “구조된 유기견들의 입소 경위에는 관여하지 않고 가족을 찾아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의혹에 대해 입양자에게 설명했다면서 “입양자는 (거짓 의혹과) 상관없이 귀한 생명을 살리겠다는 마음으로 가족이 돼주셨다”고 덧붙였다.

이어 “유기견에 대해 의혹이 발생하는 일이 거듭되면 유기견 입양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가 생길까봐 걱정스럽다”면서 “모찌도, 다른 유기견들도 피해가 없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OTHER NEWS

40 minutes ago

나무에서 떨어져 죽은 멕시코 원숭이 2배로 늘어…새들도 사체로

45 minutes ago

국유지 된 줄 모르고 땅 팔았는데...법원, “서울시, 원주인에 83억 보상”

45 minutes ago

軍사관학교 출신인데 ‘서자’ 취급…육군3사, 36%는 장기복무 원해도 강제전역[이현호 기자의 밀리터리!톡]

45 minutes ago

이틀 간 10만 명 동원한 콘서트에서 임영웅이 고맙다고 샤라웃한 사람: 부모님도 친구도 아닌 사람이라 더 감동적이다

45 minutes ago

정비사업 시동 건 삼성물산, 추가수주 속도 낸다

48 minutes ago

‘삼성전자 상반기까지 HBM 미완성…HBM3 물량 증가, 하반기 실적 개선 변수’

48 minutes ago

오세훈 강북 기업 유치 나섰다..."창동차량기지, 파격적 기업 맞춤형 용지로"

53 minutes ago

이경실 "아들 사고쳐 혼전임신, 손주 안봤지만…"

54 minutes ago

“선진국 대부분 남녀 접종, 한국만 왜?”…NIP 두드리는 ‘가다실9’

54 minutes ago

[직장인을 위한 오늘의 운세] 2024년 5월 28일 화요일 오늘의 띠별 운세 (음력 4월 21일)

54 minutes ago

한번 사면 반드시 후회하는 일본車…바꾸고 싶어도 못 바꾼다는데 [카슐랭]

54 minutes ago

얼굴 보면 다 아는 ‘유명 배우’, 강도 총 맞고 사망… 향년 37세

54 minutes ago

"나는 중국인이다" 대만 '미모의 女배우' 충격 발언 논란

54 minutes ago

'1위' 그랜저 따라잡았다…"신차 대기 1년" 인기 폭발한 車

54 minutes ago

6연패 수렁에 무너진 5할 승률…SSG, 최대 고비 만났다

54 minutes ago

공사하다 찾은 청주 '사뇌사' 흔적…"1291년 외적 피해 묻힌 듯"

54 minutes ago

정선군, 335억 투입 신동읍 고성터널 뚫는다

54 minutes ago

“1시간 사이에 165배 올랐다고?”...27일 코스피에서 무슨 일이

1 hour ago

톱 여배우 남편, 바람피웠다...'불륜녀' 얼마나 예쁜지 봤더니 '충격'

1 hour ago

파르나스호텔, IHG 이어 메리어트까지… 인터콘 코엑스 내년 재개관

1 hour ago

정부, '의료개혁' 계속 추진 강조…의사단체는 "이대로 좋나"

1 hour ago

"강형욱, 급여 9670원 입금…잘못 알고도" 전 직원이 밝힌 전말

1 hour ago

"서학개미, 美 주식에만 90%…대형 기술주 비중 50%"

1 hour ago

'20억 로또'에 만점통장 나왔다…"여섯 식구 15년 무주택 버텨"

1 hour ago

KT, 한전 AMI 사업 선정...IoT 회선 110만개 추가 확보

1 hour ago

‘퍽퍽’ 조폭에게 무차별 폭행당한 40대, 얼굴뼈 내려앉아…현장에서 놓아준 경찰?

1 hour ago

이경실, ‘혼전임신’ 아들에 충격… “손주 태어난 뒤에도 얼굴 안 봐”

1 hour ago

[김경준X김진규] 한미약품 20만원도 간다? NEXT 삼양식품, 바로 이 종목

1 hour ago

[광화문에서/김지현]247억 세금 지원 받아놓고, 당원 뜻만 따른다는 민주당

1 hour ago

'최강야구 시즌3' 날 잡은 신재영과 돌아온 니퍼트…'고려대 직관전' 승리로 10할 승률 유지

1 hour ago

1~4월 수입차 판매량, 처음으로 SUV가 세단 제쳤다

1 hour ago

“이 언니 재력가다, 유통 중인 곰탕 없어서 못 팔정도”…안문숙, 얼마나 부자 길래?

1 hour ago

에스파 닝닝, '신비로운 눈동자'

1 hour ago

놀라운 교육부 위탁 보고서 "늘봄학교, 빛바랜 짐 될 수도"

1 hour ago

“환자들에겐 미안하지만… 복귀하긴 어렵다”

1 hour ago

‘153전 154기’ 배소현 세계랭킹 61계단 상승 135위로

1 hour ago

[STN포토]볼방향 확인하는 현세린

1 hour ago

신분당선 구운역 신설 승인…지역 부동산 훈풍 불까

1 hour ago

SK그룹 수소 포트폴리오, E&S 중심으로 새판 짠다

1 hour ago

이준석 "어리석은 사람이 의대생 늘려…수능1등급 모두 의대行, 과학계 위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