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조석래 '우애 당부' 하루 만에…차남 조현문 "납득 어렵다"

故 조석래 '우애 당부' 하루 만에…차남 조현문

故 조석래 '우애 당부' 하루 만에…차남 조현문 "납득 어렵다"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이 남긴 유언장이 공개된 가운데 차남 조현문 전 부사장 측이 16일 "입수, 형식, 내용 등 여러 측면에서 불분명하고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조 전 부사장은 이날 법률대리인 명의 입장문을 내고 "최근 유언장을 입수해 필요한 법률적 검토 및 확인 중에 있다"며 "상당한 확인 및 검토가 필요한 바 현재로써는 어떤 입장도 밝히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선친께서 형제간 우애를 강조했음에도 (형제들이) 아직까지 고발을 취하하지 않은 채 형사 재판에서 부당한 주장을 하고 있고, 지난 장례에서 상주로 아버님을 보내드리지 못하게 내쫓은 형제들의 행위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앞뒤가 맞지 않는 처사로 생각된다"고 했다.

지난 3월29일 별세한 고 조석래 명예회장은 가족과 의절한 조 전 부사장에게 재산을 상속하라는 유언장을 남긴 것으로 알려졌다.

조 명예회장은 유언장에서 "부모 형제의 인연은 천륜(天倫)"이라며 "형은 형이고 동생은 동생이다. 어떤 일이 있더라도 형제간 우애를 지켜달라"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언장에는 조 전 부사장에게도 계열사 주식 등을 포함해 유류분을 웃도는 재산을 물려주라는 내용도 포함됐다고 한다. 유류분은 고인(故人)의 유언과 상관없이 민법이 보장하는 최소한의 유산 비율이다. 아들은 법정 상속분의 50%를 유류분으로 받을 수 있다. 조 명예회장이 보유한 효성그룹 계열사 지분은 효성 10.14%, 효성중공업 10.55%, 효성첨단소재 10.32%, 효성티앤씨 9.09% 등이다.

조 명예회장은 작고하기 전인 지난해 대형 로펌 변호사가 입회한 가운데 유언장을 작성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언장 작성 후 법률 검토를 거친 뒤 공증까지 마치는 등 법적으로 유언장이 효력을 갖기 위한 요건을 갖췄다.

조 전 부사장은 2013년 2월 효성그룹을 떠났고 2014년 7월 친형 조현준 회장을 횡령·배임 등 혐의로 고발하며 '형제의 난'을 일으켰다. 조 명예회장의 유족 명단에서도 제외됐다. 조 전 부사장은 지난 3월30일 조 명예회장 빈소를 찾아 5분간 조문하고 떠났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email protected]

실시간 인기기사

    OTHER NEWS

    36 minutes ago

    김기현 "尹 탄핵 거론하는 이재명·조국, 극도로 오만"

    36 minutes ago

    오피스텔 매매가격 하락세 계속…중형·중대형 중심 하락

    37 minutes ago

    미모의 '인간 프린터', 트럼프와 가장 가까운 이유

    37 minutes ago

    김하성 보러 기차타고 오세요 [MK포토]

    37 minutes ago

    “임영웅 효과 역대급인데”... 하나금융 PB들, 투자상품 판매에 소극적인 까닭

    37 minutes ago

    알콜중독 극복한 30세 PGA 챔피언, 기권 하루만에 사망

    37 minutes ago

    "그만 엿봐"… 한미 공중정찰 비난하는 北, 내부 노출 우려하나

    37 minutes ago

    (Yonhap Interview) Korean-American Senate candidate vows to do 'everything' to stop Trump from withdrawing USFK

    37 minutes ago

    "아빠, 정말 은퇴하는거야?" 크로스도 울고 8살 딸도 펑펑 울었다…은퇴는 언제나 슬프다

    37 minutes ago

    “상한가도 목말라”…美中 관세 갈등에 불붙은 이 종목

    37 minutes ago

    '라디오쇼' 양세찬, '109억 건물주' 양세형 소환에 "서로 재테크에 대한 생각 달라"

    38 minutes ago

    할머니 유언에 한국 선수로 세계제패 허미미 "할머니 생각났다"

    38 minutes ago

    [STN포토]어프로치샷 하는안지현

    38 minutes ago

    '지각생' 제1호 태풍 발생... '대기의 협곡' 주말 끝자락 비

    38 minutes ago

    "강형욱 부부 해명 치 떨린다" 보듬컴퍼니 전 직원 무료 변론 선언한 변호사

    38 minutes ago

    제약 바이오, 의료공백 장기화에 '비상'…'투자·임상·영업' 3중고

    45 minutes ago

    '최강야구' 윤준호, 프로 데뷔 첫 안타…내달 20일 상무 입대 아쉬움 달래

    45 minutes ago

    다 끝난 줄 알았는데…김민재, 심각한 위기 처했다

    49 minutes ago

    원베일리·원펜타스 등 스카이라운지 아파트 가치 업그레이드

    49 minutes ago

    호출하면 달려오는 ‘택시형 기차’…신개념 출퇴근 수단 부상

    49 minutes ago

    민주, 성일종 'VIP격노 죄 아냐' 발언에 "이쯤되면 자백"

    49 minutes ago

    홍준표 "여당이 대통령 보호 못하면 尹 중대결심" 탈당 시사?

    49 minutes ago

    북한, 김연자 노래 ‘콕’ 집어 금지령…김정일도 팬이었는데, 왜?

    49 minutes ago

    LG에너지솔루션, 美 뉴욕 채용행사 개최…“배터리 이제 성장 시작점”

    49 minutes ago

    올해 태풍 '에위니아·말릭시·개미'…평년보다 발생 '늦다'

    50 minutes ago

    한국형 사드 'L-SAM' 개발 완료…구미,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 선도한다

    50 minutes ago

    진해신항 랜드마크 ‘연도해양문화공원’ 사업 첫발

    50 minutes ago

    서대문구 북한산 인근 409가구...서울 한 달만에 신축 분양 ‘눈길’

    50 minutes ago

    박민지, 장하나 제치고 KLPGA 통산 상금 1위…6년 만의 역전

    57 minutes ago

    광주도시공사, 자산관리회사 겸영 인가 승인

    57 minutes ago

    "여전히 사랑받을까요" 딸 소을, '이범수·이윤진 이혼 소송' 중 뭉클한 SNS [SC이슈]

    57 minutes ago

    [포토] 타구 잡은 류현진, 깡총 뛰어 홈송구

    57 minutes ago

    손흥민이 지드래곤 향해 묵직한 한마디 남겼다…방금 전해진 소식

    57 minutes ago

    밤에 다리 경련에 가장 좋은 것은 무엇입니까?: Harvard Health Publishing에서 답변을 가져옵니다.

    58 minutes ago

    ‘천비디아’ 이룬 젠슨 황, 1000억 클럽도 보인다

    59 minutes ago

    "합병 전에 빨리 쓰자"…아시아나항공 마일리지 소진율 '쑥'

    59 minutes ago

    엔비디아 공급 밀리는 삼성전자 HBM3E, 시장 진입 올해도 어렵다

    59 minutes ago

    돌연 주저앉아 더그아웃 초긴장, 7이닝 삭제에 안도, "골반이 찌릿, 다음 경기 문제 없다" [오!쎈 광주]

    59 minutes ago

    전무송 유언장 공개..2001년에 썼는데 다 이뤘다 (배우반상회)

    59 minutes ago

    요양원서 만나 9년 연애후 결혼한 102·100세 신부신랑

    Kênh khám phá trải nghiệm của giới trẻ, thế giới du lị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