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심’ 실린 추미애 의장론에…우원식 “이 대표, ‘형님 딱 적격’ 말해”

‘명심’ 실린 추미애 의장론에…우원식 “이 대표, ‘형님 딱 적격’ 말해”

제22대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 선출을 위한 더불어민주당 내부 경선이 조정식·정성호 의원의 사퇴에 따라 추미애 당선자와 우원식 의원 간 양자 구도로 치러진다. 사진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사무실 외벽에 붙은 의장 경선 공고문에 사퇴 도장이 찍힌 모습. 김경호 선임기자 [email protected]

더불어민주당이 16일 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 후보를 선출한다. 이른바 ‘명심’(이재명 대표의 의중)과 ‘당심’(당원의 뜻)을 등에 업은 추미애 후보(22대 6선)가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친명계의 무리한 교통 정리가 견제 심리를 자극해 우원식 후보(22대 5선)가 예상 밖의 저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우원식 후보는 당내 선거를 하루 앞둔 15일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 출연해 “이재명 대표가 ‘국회는 단호하게 싸워야 하지만 한편으로 안정감 있게 성과를 내야 된다는 점에서 우원식 형님이 딱 적격이죠’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틀 전 추 후보가 이 채널에서 “이 대표가 ‘잘해주시길 바란다’고 얘기했다. 다른 후보들한테는 그렇게 안 했다”며 이 대표가 자신을 지지한다고 말한 것에 응수를 한 것이다.

하지만 ‘명심’은 추 후보에게 기울었다는 게 당내 대다수의 관측이다. 이 대표는 지난 9일 병원 입원 직전 추 후보와 여러 측근들에게 “국회의장 선거 과열이 걱정된다. 순리대로 가야 한다”고 했는데, 여기서 순리는 ‘최다선·연장자’인 추 후보를 가리킨 것으로 해석된다. 불출마로 선회한 조정식(61)·정성호(63) 의원까지 포함해 나이는 우 후보(67)가 제일 많지만, 추 후보(66)가 국회의원 선수가 가장 높고 조·정 의원보다 연장자다. 후보 등록(7~8일) 직전 이 대표 측근인 박찬대 원내대표가 조·정 의원을 만나 불출마를 설득한 것으로 알려진 데 이어, 12일 하루에 조 의원은 추 후보로 단일화를, 정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한 것도 ‘명심’ 말고는 설명이 어렵다는 풀이가 나온다.

‘당심’ 역시 추 후보에 기울어져 있다는 점도 ‘추미애 대세론’의 근거가 되고 있다. 14일 일부 민주당 당원들은 추 후보의 추대를 요구하는 2만1054명의 온라인 서명을 당 지도부에 제출했다. 친명계 정치세력인 ‘더민주전국혁신회의’ 소속 초선의원 중 다수는 추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있다. 한 친명계 지도부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당원 주권’의 힘으로 경선을 통과하고 당선된 사람이 국회에 다수 입성했다. 그들에게는 ‘당심’이 가장 중요하다”며 “초·재선 중 다수는 추 후보에게 기울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분위기에 한 중진 의원은 “입법부의 수장을 뽑는 선거에서 원내대표가 당대표의 의중이라며 인위적으로 구도를 정리하는 게 맞느냐”는 비판했다. 국가 의전서열 2위인 국회의장은 의원들이 선출하는 건데, 이 대표 뜻대로 좌지우지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는 얘기다. 한 수도권 재선 의원은 “공개적으로 말은 못하지만, 조·정 의원을 주저앉힌 것에 뒷말이 적지 않다. 다른 후보가 유리했는데, 교통 정리로 선거 결과가 바뀌게 됐다며 반감을 가진 사람도 있다”며 “예상보다 득표수가 비등비등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임재우 기자 [email protected]

OTHER NEWS

11 hrs ago

엔비디아 뛰면 여긴 날아간다…골드만삭스가 꼽은 '대박주'

11 hrs ago

日 장기금리, 11년 만에 1% 장중 터치

11 hrs ago

'하이재킹' 성동일 "비행기 안 너무 좁아 엉덩이 욕창 생길 정도…돈 안 받으면 못 찍어" [현장]

11 hrs ago

정재원, 혼신을 다한 투구! [포토]

11 hrs ago

역세권보다 주택가… 1인가구, 편의점 상권 지도 바꾸다

11 hrs ago

SM 떠난 이수만, '국내 엔터계' 기강 잡나... 깜짝 놀랄 충격 근황

11 hrs ago

건물 95%가 노후…미아사거리역 일대 개발 속도

11 hrs ago

칸영화제 10분 기립박수 터진 '베테랑2' 류승완 "칸까지 50년 걸렸다"

11 hrs ago

[책 CHECK] 미오기傳

11 hrs ago

[SW인터뷰] “키워주신 할머니께 드린 마지막 선물”… 이용준이 야구공에 실어보낸 슬픔 그리고 감사

11 hrs ago

13년 곁에 있어준 팬 결혼하자 직접 찾아와 ‘축사’해준 유명 여배우

11 hrs ago

부산항 진해신항 터미널 공사 첫 발주…내년 초 착공

11 hrs ago

후퇴하는 젤렌스키 울분…"러 본토 군사표적 때리게 해달라"

11 hrs ago

홍인규, 골프로 월 5~600만 원 벌어 (라디오스타)

11 hrs ago

박주미, 51세에도 어울리는 테니스 스커트 청순미

11 hrs ago

김승연 한화 회장 “방산 수출, 유럽 넘어 북미로”

11 hrs ago

톱스타 방문에 지명까지 바꾼 도시, 세금 엄청 썼다...총 금액 보니

11 hrs ago

인도네시아 장관 등 43명 진주 K-기업가정신센터 방문

11 hrs ago

베트남 '권력 2위' 국가주석에 '부패 척결' 럼 공안장관 선출

11 hrs ago

톰 크루즈, 배 처진 모습에 ‘복근성형설’까지 제기… 수술 후유증 어떻길래?

11 hrs ago

미국으로 건너간 최경주, 이번엔 시니어 메이저 우승 사냥

11 hrs ago

기후동행카드 ‘돌려쓰기’ 막는다

11 hrs ago

마이크로소프트, '깃허브 코파일럿 익스텐션' 출시

11 hrs ago

윤 대통령, 오동운 신임 공수처장에 임명장 수여

11 hrs ago

"이재명 전국민 25만원 반대" 외치며 '삭발'한 개그맨 김영민 "직장 쑥대밭"

11 hrs ago

이동열,'카리스마 넘치는 블랙앤화이트'

11 hrs ago

뉴진스님, 싱가포르에서도 못 본다…법무장관 "공연 강행하면 조치"

11 hrs ago

러 “전술핵훈련 시작…서방 도발에 대응”

11 hrs ago

박지원 "한동훈, 尹대통령이 아주 철천지원수로 생각…당대표 못 나올 것"

11 hrs ago

[이슈] '갑질 논란 의혹' 강형욱 입장 표명에 쏠린 시선

11 hrs ago

떠나는 김진표 국회의장...“채 상병 특검법 합의 안돼도 28일 재의결”

11 hrs ago

야간 출격 위해 이동하는 F-15K 편대

11 hrs ago

'최전선 전투' 러 장성, 경질 뒤 사기 혐의 구금

11 hrs ago

대한항공, 공군 KC-330 공중급유기 첫 창정비…군용기 MRO 영역 확장

11 hrs ago

이스타항공, 대만 노선 프로모션…20만원 상당 숙박금 지원

11 hrs ago

개혁신당 전당대회 후 '잡음'…이기인 "숨은 반칙 있었다"

11 hrs ago

아이돌&밴드 애니 흥행 이을 '결속밴드 라이브 -항성-' 개봉

11 hrs ago

힘세진 공무직…학교업무 '勞勞갈등' 커졌다

11 hrs ago

정태삼 기아 영업이사, 6000대 판매 그레이트 마스터 등극

11 hrs ago

순천시장 "정부에 순천대 의대정원 배정 요청"…독자 추진(종합)

Kênh khám phá trải nghiệm của giới trẻ, thế giới du lị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