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D-7] 전문가들 "이번에도 巨野…국힘 100∼130, 민주 140∼190"

“중간 평가 성격 탓 여당에 불리”…PK서 野 선전 점치는 의견 많아

남은 변수로 투표율과 양문석 편법대출·김준혁 ‘막말’ 등 꼽아

‘4·10 투표하세요’…총선 투표 독려 캠페인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홍준석 기자 = 전문가들은 4·10 총선을 일주일 앞둔 3일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이 더 많은 의석을 확보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합뉴스가 정치 평론가, 여론조사 전문가, 교수 등 5명에게 총선 결과 예측을 물은 결과 비례 위성정당이 얻을 의석수를 포함해 국민의힘 예상 의석수는 100∼130석이라는 답이 나왔다.

민주당은 비례 위성정당 의석까지 합쳐 최소 140석에서 많으면 180석 이상도 확보할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처럼 야당의 우세를 점치는 데는 이번 선거가 윤석열 정부의 중간 평가 성격으로 치러진다는 점이 자리 잡고 있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윤석열 대통령 임기 3년 차에 치러지는 선거는 정권심판론으로 흐를 수밖에 없다”며 “여당에 당연히 불리한 선거”라고 말했다.

신 교수는 “국민의힘이 아무리 못해도 130석은 할 것이고, 민주당은 140석쯤 되지 않겠나”라고 했다.

신 교수는 “현재 여론조사에는 잡히지 않는 ‘샤이 보수’가 있을 가능성이 있다”며 “여야 후보 간 지지율이 차이가 오차범위 내에 있는 곳은 어느 쪽이 투표를 더 많이 하느냐에 따라 결과가 달라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류제화-이준배 후보 지지 호소하는 한동훈 비대위원장

다른 전문가들은 민주당의 단독 과반을 점쳤다.

홍형식 한길리서치 소장은 민주당의 여유 있는 과반 승리를 점치며 “정권심판론에는 인물론으로 대응해야 하는데, (여당이) 야당을 충분히 압도할 만한 인물을 내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홍 소장은 “국민의힘이 강원과 충북까지는 지난 선거 수준의 의석을 얻을 수 있을 것 같은데 대기업이 많이 내려가며 젊은 유권자가 많아진 충남권에서 의석을 잃을 가능성이 있고 PK(부산·경남)에서도 고전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일부 전문가는 민주당이 지난 총선과 마찬가지로 180석까지 가능하다는 전망을 내놨다.

유용화 한국외대 초빙교수는 “국민의힘은 100석 이하, 민주당은 180석에서 최대 190석도 가능할 것 같다”고 예측하며 그 원인 중 하나를 여당 내 자중지란으로 꼽았다.

국민의힘 조해진(경남 김해을) 후보가 윤 대통령에게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고, 철회하긴 했지만, 함운경(서울 마포을) 후보가 윤 대통령의 탈당을 요구한 점 등에 비춰볼 때 보수 지지층 응집력이 약해질 것으로 예측했다.

유 교수는 특히 국민의힘 텃밭인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판세가 많이 뒤집혔다고 주장했다.

이재명 대표, 미추홀구 지원 유세

민주당 의석에 조국혁신당을 비롯해 새로운미래, 녹색정의당 등 진보 성향의 야권이 얻을 가능성이 있는 의석을 합하면 190석 안팎까지 가능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강윤 전 KSOI(한국사회여론연구소) 소장은 “조심스럽지만, 국민의힘은 최악의 경우 101∼106석으로 본다”며 “그러면 범야권이 최하 188석도 예상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남은 일주일간 변수로는 투표율과 막말을 비롯한 후보 개인의 리스크 등이 꼽혔다.

이 전 소장은 “투표율이 63∼65%가 나오면 정권 심판론이 더 힘을 받을 것”이라며 53% 안팎에 그친다면 국민의힘의 의석이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후보의 리스크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민주당 양문석(경기 안산갑), 김준혁(경기 수원정) 후보를 눈여겨봐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양 후보는 편법 대출 논란이 불거진 상태고 김 후보는 ‘이화여대생 미군 장교 성상납’ 발언이 불거져 막말 논란에 휩싸였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양 후보나 김 후보의 출마 지역구는 워낙 야당이 센 곳이니 영향이 없을 수 있지만, 한강 벨트 같은 접전지에는 영향이 있을 것”이라며 “늦었다고 생각될 때라도 (조치를) 하는 게 좋을 수 있다”고 했다.

의대 정원 문제의 경우 남은 일주일간 큰 변수가 될 수 없다는 게 대체적인 견해였다.

신 교수는 “의대 정원 문제는 국민은 불안해하지만, 쉽게 해결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라고 했고, 유 교수도 “의대 정원 문제는 이미 국민의 불만이 가중된 상태에서 변화가 없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email protected]

News Related

OTHER NEWS

황일봉 전 광주 남구청장 "정율성 기념사업 추진 사죄"

정율성 사업 철회 촉구 집회 참석한 황일봉 전 회장 (광주=연합뉴스) 정다움 기자 = 황일봉 5·18 부상자회 회장이자 전 광주 남구청장은 28일 “국민에게 총부리를 겨눈 전범 정율성 기념사업을 추진해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 Read more »

대입 준비, 기본에 충실한 '적기교육'이 정답

대입 준비, 기본에 충실한 ‘적기교육’이 정답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다음 날인 17일 대구 수성구 정화여고 3학년 교실에서 수험생들이 가채점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4학년도 수학능력시험이 시행되었다. 킬러문항이 없어지면 물수능이 될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 Read more »

서울 도봉구, '우이천 제방길' 정비 공사 완료…보행로 확장·조명 설치

서울 도봉구, ‘우이천 제방길’ 정비 공사 완료…보행로 확장·조명 설치 오언석 도봉구청장이 지난 24일 우이천 제방길 정비공사 현장을 주민과 함께 살펴보고 있다. 사진=도봉구청 서울 도봉구(구청장 오언석)가 우이천 제방길 정비 공사를 완료하고 ... Read more »

허재현 기자 "최재경 녹취록, 신뢰할만한 취재원에게서 확보"

검찰 피의자 조사…”공수처에 검찰 관계자 고소” ‘대선 허위보도 의혹’ 허재현 기자, 검찰 피의자 조사 (서울=연합뉴스) 조다운 이도흔 기자 =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불리한 허위 보도를 했다는 의혹으로 수사받는 ... Read more »

‘담배 모르는 세대’ 세웠던 뉴질랜드…세수 모자라 금연법 철회

한 남성이 담배를 들고 있는 모습. 게티이미지코리아 다음 세대 완전 금연을 목표로 한 뉴질랜드의 야심적인 금연 대책이 폐기될 위기에 놓였다. 27일 출범한 뉴질랜드의 중도 우파 국민당 주도의 연정은 2009년 1월1일 ... Read more »

'수억 광고 수익 숨기고 해외 여행 유튜버', 재산 추적한다

‘수억 광고 수익 숨기고 해외 여행 유튜버’, 재산 추적한다 김동일 국세청 징세법무국장이 28일 정부세종청사 국세청에서 지능적 재산은닉 고액 체납자 집중 추적조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뉴스1 유명 유튜버 A씨는 매년 수억 ... Read more »

식사 직후 '과일' 먹는 습관… 당장 멈춰야 하는 이유

건강을 위해 매일 과일을 챙겨 먹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과일도 언제 먹느냐에 따라 몸에 끼치는 영향이 달라질 수 있다. 특히 식사 후 곧바로 과일을 먹는 습관은 오히려 독이 될 수 ... Read more »
Top List in the 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