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절반 연봉이 3억"…'이직률 0%' 요즘 뜨는 '꿈의 직장' [최진석의 실리콘밸리 스토리]

“우리는 엔비디언스(Nvidiains·엔비디아인)입니다.”

인공지능(AI) 반도체 개발사 엔비디아 직원들이 자신을 이렇게 부른다고 합니다. 엔비디아의 직원임을 자랑스러워하는 분위기를 짐작할 수 있는 말입니다.

엔비디아가 연일 급등하는 주가와 높은 연봉, 안정된 일자리 등으로 ’꿈의 직장‘에 오르며 인재를 빨아들이고 있습니다. 엔비디아는 AI 모델의 훈련과 추론에 필요한 그래픽처리장치(GPU)를 개발하는 회사입니다. 생성AI 열풍의 파도를 타고 사세가 날로 확장하고 있으니 고용 안정성도 높습니다. 연봉이 높고 주가가 800달러에 가까워지는 등 고공행진을 하고 있으니 이직률은 ‘0%’대에 수렴합니다. 오히려 고급 인재들이 앞다퉈 엔비디아에 입사지원서를 던지는 상황입니다.

2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엔비디아의 블록버스터급 성장’에 대해 자세히 보도했습니다. 회사가 성장하면서 회사 안팎으로 수많은 백만장자가 탄생했습니다. 지난해 이 회사 직원의 절반이 연간 22만8000달러 이상을 벌어들였습니다. 연봉이 3억원에 달하는 것입니다. 산타클라라에 있는 본사는 기술인재들이 가장 탐내는 직장으로 우뚝 섰습니다.

“2014년의 페이스북과 같습니다.”

채용회사 아티쿠스 그로스 파트너스의 톰 케이스가 한 말입니다. 페이스북이 2012년 5월 상장 후 주가가 급격하게 불어나자 인재들이 몰려들었던 상황과 비슷하다는 것입니다. 다른 빅테크 업체들이 작년에 이어 올해까지 누적으로 수만 명을 해고하는 상황입니다. 반면, 엔비디아는 직원 채용을 늘리고 있어 온도 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실제로 올해 1월 엔비디아 인턴십 지원서는 작년보다 7배 늘었다고 합니다.

WSJ은 엔비디아의 직원 복지에도 주목했습니다. 본사에는 내부에 직원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식당과 바가 있습니다. 직원들은 마음대로 무제한 휴가를 갈 수도 있으며, 분기마다 전체 직원에게 2일의 휴가일이 제공된다고 합니다.

엔비디아의 직원 수는 3만명입니다. 이 중 70% 이상이 엔지니어입니다. 그만큼 기술 중심적인 분위기입니다. AI 반도체는 물론 이를 활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플랫폼까지 거대한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자율주행, 디지털트윈, 대규모언어모델(LLM), 챗봇, 실시간 번역, 로보틱스, 이미지 생성 등 다양한 기술을 망라합니다.

이 기업의 기본급은 14만~41만달러 수준입니다. 현재도 딥러닝, 자율주행, AI 데이터 처리 등 다양한 분야에서 1800여명 규모의 채용을 진행 중입니다. 여러 직군에서 박사 학위를 요구하고 있으며, 여러 프로그래밍 언어를 다룰 줄 아는 엔지니어를 선호합니다.

명문대 졸업생들의 엔비디아 입사 행렬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카네기멜런대 졸업생의 경우 지난해에 엔비디아에 40명이 채용됐다고 합니다. 워싱턴대 경영대학원 학생들은 지난해 학교 측에서 마련한 엔비디아 현장 방문에 몰려 1박 2일간 기업 탐방을 하기도 했습니다.

AI 분야의 굴지 기업으로 떠오른 엔비디아에서 일하는 것은 마냥 행복한 것은 아닙니다. 높은 연봉과 복지 혜택 그 이상의 성과를 요구하기 때문입니다. 2020년에 이 회사에 입사한 아만 키쇼어는 “일을 제대로 하고 전달해야 한다는 압박감 때문에 힘들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일의 진행 상황을 파악하고 이를 어떻게 제어해야 할지 확인하는 것은 많은 책임감이 따르며 긴박하게 움직여야 할 때도 있다는 것이죠.

AI 산업은 아직 초기 단계에 있는 만큼 더욱 확대될 전망입니다. 이에 비례해 AI 반도체에 대한 수요도 폭발적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현재 다른 반도체 개발사는 물론 빅테크들도 자체 AI 반도체 개발에 나섰고, 이미 활용하는 기업들도 있는 만큼 엔비디아에 쏠린 주도권이 언제 희석될지는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현재로선 고성능 AI 반도체에 대한 수요가 엔비디아로 집중돼 있고, 당분간은 이런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엔비디아를 따라다니는 ‘꿈의 직장’이라는 수식어도 단기간에 사라질 것 같지는 않습니다. 경쟁사들이 추격하는 이 순간에도 엔비디아 역시 내달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리콘밸리=최진석 특파원 [email protected]

실시간 인기기사

    News Related

    OTHER NEWS

    황일봉 전 광주 남구청장 "정율성 기념사업 추진 사죄"

    정율성 사업 철회 촉구 집회 참석한 황일봉 전 회장 (광주=연합뉴스) 정다움 기자 = 황일봉 5·18 부상자회 회장이자 전 광주 남구청장은 28일 “국민에게 총부리를 겨눈 전범 정율성 기념사업을 추진해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 Read more »

    대입 준비, 기본에 충실한 '적기교육'이 정답

    대입 준비, 기본에 충실한 ‘적기교육’이 정답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다음 날인 17일 대구 수성구 정화여고 3학년 교실에서 수험생들이 가채점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4학년도 수학능력시험이 시행되었다. 킬러문항이 없어지면 물수능이 될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 Read more »

    서울 도봉구, '우이천 제방길' 정비 공사 완료…보행로 확장·조명 설치

    서울 도봉구, ‘우이천 제방길’ 정비 공사 완료…보행로 확장·조명 설치 오언석 도봉구청장이 지난 24일 우이천 제방길 정비공사 현장을 주민과 함께 살펴보고 있다. 사진=도봉구청 서울 도봉구(구청장 오언석)가 우이천 제방길 정비 공사를 완료하고 ... Read more »

    허재현 기자 "최재경 녹취록, 신뢰할만한 취재원에게서 확보"

    검찰 피의자 조사…”공수처에 검찰 관계자 고소” ‘대선 허위보도 의혹’ 허재현 기자, 검찰 피의자 조사 (서울=연합뉴스) 조다운 이도흔 기자 =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불리한 허위 보도를 했다는 의혹으로 수사받는 ... Read more »

    ‘담배 모르는 세대’ 세웠던 뉴질랜드…세수 모자라 금연법 철회

    한 남성이 담배를 들고 있는 모습. 게티이미지코리아 다음 세대 완전 금연을 목표로 한 뉴질랜드의 야심적인 금연 대책이 폐기될 위기에 놓였다. 27일 출범한 뉴질랜드의 중도 우파 국민당 주도의 연정은 2009년 1월1일 ... Read more »

    '수억 광고 수익 숨기고 해외 여행 유튜버', 재산 추적한다

    ‘수억 광고 수익 숨기고 해외 여행 유튜버’, 재산 추적한다 김동일 국세청 징세법무국장이 28일 정부세종청사 국세청에서 지능적 재산은닉 고액 체납자 집중 추적조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뉴스1 유명 유튜버 A씨는 매년 수억 ... Read more »

    식사 직후 '과일' 먹는 습관… 당장 멈춰야 하는 이유

    건강을 위해 매일 과일을 챙겨 먹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과일도 언제 먹느냐에 따라 몸에 끼치는 영향이 달라질 수 있다. 특히 식사 후 곧바로 과일을 먹는 습관은 오히려 독이 될 수 ... Read more »
    Top List in the Worl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