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대 이어 전북대도…의대 증원 신청 물꼬 터졌다(종합)

지방대 중심 움직임 확산…신청 방침 정하고 규모 논의이주호, 의대 총장과 간담회…”적극적으로 신청” 당부

조선대 이어 전북대도…의대 증원 신청 물꼬 터졌다(종합)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대 운영대학 총장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2.28/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권형진 이유진 임충식 박소영 기자 =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2000명 확대 방침에 의대 학장들도 반발하고 있지만 지역대학을 중심으로 교육부 일정에 맞춰 증원 신청을 하려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지방대 입장에선 우수 학생 유치뿐 아니라 이번 기회가 아니면 더 이상 의대 정원을 확대할 수 없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28일 대학가에 따르면 교육부가 다음 달 4일로 정한 증원 신청 기한을 앞두고 신청서를 제출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한 대학이 하나둘 늘고 있다. 특히 정부가 증원하는 정원을 비수도권 의대를 중심으로 집중 배정한다는 원칙을 정하면서 지방대를 중심으로 이런 움직임이 강하게 나타나고 있다.

광주·전남지역 대표 사립대인 조선대는 현재 125명인 의대 정원을 45명 증원해 교육부에 신청할 예정이다. 조선대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40개 의대 학장이 의견을 표한다고 하더라도 대학본부 입장에서는 의견을 (의대 학장들과) 같이 따라갈 수 없다”며 “3월 4일까지 의대 증원 신청서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지역의 원광대도 증원 신청서를 제출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구체적 규모를 논의 중이다. 원광대 관계자는 “구체적인 규모는 조율 중”이라며 “(지난해 수요 조사 때와) 비슷하게 나갈 것”이라고 했다. 정원이 93명인 원광대는 지난해 57명 증원 계획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대 이어 전북대도…의대 증원 신청 물꼬 터졌다(종합)

정부의 의대 증원 발표 후 전공의 집단사직과 의대생 동맹휴학이 이어진 가운데 서울대학교 의과대학·대학원 학위수여식이 열린 27일 종로구 서울대의대에서 졸업생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4.2.27/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사립대를 중심으로 증원 신청 분위기가 나타나면서 지역 국립대도 신청서를 제출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대학가는 전망한다. ‘비수도권 의대 집중 배정’ 원칙과 함께 지역 국립대병원을 ‘지역·필수 의료 거점’으로 육성하겠다는 것이 정부가 밝힌 ‘필수의료 혁신전략’이다.

거점 국립대인 전북대는 양오봉 총장이 이날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정부 방침에 따라 증원 신청을 할 예정”이라고 직접 밝혔다. 전북대는 지난해 수요 조사에서 142명인 정원을 160명으로 늘리겠다고 제출했다. 양 총장은 “의료 사각지대, 지방 소멸 문제를 해소하고 의료 질을 높이기 위해 의대 증원은 필요하다”며 “어느 정도 인원을 신청할지는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역시 거점 국립대인 부산대도 “증원 신청서 제출 여부와 신청 규모를 내부적으로 검토·협의하고 있는 단계”라고 밝혔다. 부산대는 지난해 수요 조사 때 현재 125명인 의대 정원을 당장 25명 증원할 수 있다고 제출했다.

익명을 요구한 다른 지역 거점 국립대 총장은 뉴스1과 통화에서 “의대에서 정한다고 (신청을) 안 하는 게 아니다”라며 “3월 4일까지 의대 증원 신청서를 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 지역 국립대 관계자는 “국립대 가운데 기한 내에 안 낼 곳이 있겠냐”고 전했다. 또 다른 대학 관계자는 “국립대가 신청하지 않으면 그 정원이 사립대에 갈 수도 있다”며 “지난해 수요 조사 때 수준 이상은 낼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정원이 50명이 되지 않는 수도권의 ‘미니 의대’도 증원 움직임에 가세했다. 현재 의대 정원이 40명인 인하대와 가천대는 교육부가 정한 기한 안에 증원 신청서를 제출하기로 가닥을 잡았다. 수요 조사에서 인하대는 100명으로, 가천대는 80명으로 정원을 늘리는 방안을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의대를 운영하는 전국 40개 대학 총장과 영상 간담회를 열어 “지금 의대 정원 증원을 해도 10년 뒤에나 의사들이 늘어나기 시작한다”며 “미래 의료인재 양성을 위해 필요한 증원 규모를 적극적으로 신청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 부총리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정부가 존재하는 이유로, 의사 수를 늘리는 것은 이러한 국가의 헌법적 책무 이행을 위한 필수적 조치”라며 “총장들이 적극적으로 행동에 나서 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 나균안 옆 민소매女, 상간녀였다…”아내인척 인사” 2차 폭로

▶ 백지영 “데뷔 1년만에 사생활 유출, 원망했다…6년간 공백”

▶ “사우나서 신호 주고받았는데 성추행?”…동성 꽃뱀에 속았다

▶ 오정연, 이혼 후 난자 냉동…”사랑하는 사람 만났을 때 대비”

▶ 박용택 “아내 예뻐서 결혼…첫 만남 2시간 지각도 바로 용서”

News Related

OTHER NEWS

황일봉 전 광주 남구청장 "정율성 기념사업 추진 사죄"

정율성 사업 철회 촉구 집회 참석한 황일봉 전 회장 (광주=연합뉴스) 정다움 기자 = 황일봉 5·18 부상자회 회장이자 전 광주 남구청장은 28일 “국민에게 총부리를 겨눈 전범 정율성 기념사업을 추진해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 Read more »

대입 준비, 기본에 충실한 '적기교육'이 정답

대입 준비, 기본에 충실한 ‘적기교육’이 정답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다음 날인 17일 대구 수성구 정화여고 3학년 교실에서 수험생들이 가채점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4학년도 수학능력시험이 시행되었다. 킬러문항이 없어지면 물수능이 될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 Read more »

서울 도봉구, '우이천 제방길' 정비 공사 완료…보행로 확장·조명 설치

서울 도봉구, ‘우이천 제방길’ 정비 공사 완료…보행로 확장·조명 설치 오언석 도봉구청장이 지난 24일 우이천 제방길 정비공사 현장을 주민과 함께 살펴보고 있다. 사진=도봉구청 서울 도봉구(구청장 오언석)가 우이천 제방길 정비 공사를 완료하고 ... Read more »

허재현 기자 "최재경 녹취록, 신뢰할만한 취재원에게서 확보"

검찰 피의자 조사…”공수처에 검찰 관계자 고소” ‘대선 허위보도 의혹’ 허재현 기자, 검찰 피의자 조사 (서울=연합뉴스) 조다운 이도흔 기자 = 지난해 대선을 앞두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불리한 허위 보도를 했다는 의혹으로 수사받는 ... Read more »

‘담배 모르는 세대’ 세웠던 뉴질랜드…세수 모자라 금연법 철회

한 남성이 담배를 들고 있는 모습. 게티이미지코리아 다음 세대 완전 금연을 목표로 한 뉴질랜드의 야심적인 금연 대책이 폐기될 위기에 놓였다. 27일 출범한 뉴질랜드의 중도 우파 국민당 주도의 연정은 2009년 1월1일 ... Read more »

'수억 광고 수익 숨기고 해외 여행 유튜버', 재산 추적한다

‘수억 광고 수익 숨기고 해외 여행 유튜버’, 재산 추적한다 김동일 국세청 징세법무국장이 28일 정부세종청사 국세청에서 지능적 재산은닉 고액 체납자 집중 추적조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뉴스1 유명 유튜버 A씨는 매년 수억 ... Read more »

식사 직후 '과일' 먹는 습관… 당장 멈춰야 하는 이유

건강을 위해 매일 과일을 챙겨 먹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과일도 언제 먹느냐에 따라 몸에 끼치는 영향이 달라질 수 있다. 특히 식사 후 곧바로 과일을 먹는 습관은 오히려 독이 될 수 ... Read more »
Top List in the World